반응형
728x170

[Motoroid / Report]

XM3 하이브리드

르노코리아가 8월 한 달간 내수 3,950대, 수출 7,672대를 판매, 전년 동기 대비 31.4% 증가한 1만 1,622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르노코리아의 8월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80.9% 증가한 7,672대가 선적됐다. 반면 내수는 3,950대를 기록하며 두 자릿수 감소세(14.2% ↓)를 보였다. 

이처럼 내수 부진을 수출에서 만회하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르노코리아는 올가을 출시를 예고한 신차 'XM3 하이브리드'를 통해 활로 모색에 나설 전망이다. 

특히 상반기 내내 치솟았던 고유가 여파로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XM3 하이브리드 출시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XM3 하이브리드(수출명 아르카나 하이브리드)는 이미 해외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며 상품성이 입증된 '효자 모델'로, 올해 1분기에만 유럽 시장에서 총 11,179대가 판매, 르노 브랜드 하이브리드 모델 중 최대 판매량을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XM3 하이브리드 모델의 유럽 내 인기는 국내 친환경차 수출 호조에 기여하고 있는데, 지난달 8월 기준으로 XM3 총 수출 대수 5,968대 중 하이브리드 모델이 3,602대를 기록, 60%나 차지했다. 

XM3 하이브리드 모델이 해외 시장에서 선전할 수 있었던 핵심 비결로는 견고한 상품성이 꼽힌다.

르노의 E-TECH 기술이 적용된 XM3 하이브리드는 F1 머신에서 운영 중인 하이브리드 기술 노하우를 접목해 개발되었으며, 높은 에너지 효율과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제공하며, 도심 일정 구간에서는 EV 모드 주행이 가능하다. 

연비 역시 뛰어나다.  XM3 하이브리드의 복합연비(유럽 기준)는 약 25km/l(58.9mpg)이며, 하이브리드에 특화한 6단 자동변속기와 1.2kWh 용량의 배터리, 2개의 전기모터가 탑재돼 합산 총 출력 144마력이다. 

이러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XM3 하이브리드는 지난해 스웨덴 유력 자동차 전문지 테크니켄스 바를드가 진행한 최근 하이브리드 모델 종합 평가에서 XM3 하이브리드는 총 69점을 획득하며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64점), 폭스바겐 골프1.0(65점), 아우디 Q5 스포트백 TFSI(68점), 볼보 V60 B4(68점) 등을 누르고 최고 점수를 얻기도 했다.

또 영국 온라인 자동차 판매 사이트인 오토트레이더가 실시한 ‘2022년 뉴 카 어워즈’에서도 쟁쟁한 경쟁 상대였던 '쏘렌토 하이브리드', 'RX 450h' 등을 제치고 최고의 하이브리드차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르노코리아는 유럽 시장에서 상품성이 검증된 'XM3 하이브리드'를 국내 시장에 본격 투입, 내수 반등을 꾀한다는 방침이며, XM3 하이브리드가 국내 시장에 투입되면 내수 판매까지 견인할 주력 모델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르노코리아는 8월 내수 3950대, 수출 7672대로 총 1만 1622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 내수 시장에서 중형 세단 SM6는 전년 동기 대비 157.7% 증가한 433대로 네 달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두 배 이상 판매 증가세를 이어갔다.

또 쿠페형 SUV XM3는 전년 같은 달보다 17% 증가한 1,303대가 판매됐고, 중형 SUV QM6는 2,196대가 판매되며 르노코리아의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르노 브랜드 모델은 중형 상용차인 마스터가 18대 판매됐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XM3 하이브리드

최근 친환경차의 수요와 인기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르노코리아가 올가을 신차 'XM3 하이브리드'를 새롭게 투입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상반기 내내 치솟았던 고유가 여파로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XM3 하이브리드 출시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XM3 하이브리드(수출명 아르카나 하이브리드)는 이미 해외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며 상품성이 입증된 '효자 모델'이다. 

XM3 하이브리드는 올해 1분기에만 유럽 시장에서 총 11,179대가 판매, 르노 브랜드 하이브리드 모델 중 최대 판매량을 기록할 정도로 큰 인기다. 

XM3 하이브리드 모델의 유럽 내 인기는 국내 친환경차 수출 호조에 기여했으며, 국내 시장에 투입되면 내수 판매까지 견인할 주력 모델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에 르노코리아는 유럽 시장에서 상품성이 검증된 'XM3 하이브리드'를 국내 시장에 본격 투입, 내수 반등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 별다른 신차 출시 계획이 없는 르노코리아에겐 XM3 하이브리드에 거는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XM3 하이브리드 모델이 유럽 시장에서 선전할 수 있었던 또 다른 비결로는 견고한 상품성이 꼽힌다. 

XM3는 주력 수출 지역인 유럽 시장에서 전문가들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으며, 최근  영국 소비자들이 뽑은 2022년 최고의 하이브리드차에도 선정된 바 있다. 특히 XM3에 적용된 'E-TECH 하이브리드 기술'은 르노 그룹 F1 머신에서 운영 중인 하이브리드 기술 노하우를 접목해 개발되었으며, 높은 에너지 효율과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도심 일정 구간에서는 EV 모드 주행도 가능하다.

이를 바탕으로 XM3 하이브리드는 지난해 스웨덴 유력 자동차 전문지 테크니켄스 바를드가 진행한 최근 하이브리드 모델 종합 평가에서 XM3 하이브리드는 총 69점을 획득하며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64점), 폭스바겐 골프1.0(65점), 아우디 Q5 스포트백 TFSI(68점), 볼보 V60 B4(68점) 등을 누르고 최고 점수를 얻기도 했다.

또 영국 온라인 자동차 판매 사이트인 오토트레이더가 실시한 ‘2022년 뉴 카 어워즈’에서도 쟁쟁한 경쟁 상대였던 '쏘렌토 하이브리드', 'RX 450h' 등을 제치고 최고의 하이브리드차 1위를 차지했다.

XM3 하이브리드는 국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와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등과 경쟁을 펼치게 된다. 

XM3 하이브리드는 뛰어난 가성비와 완성도 높은 디자인, 출력, 안전도, 승차감 등을 내세워 국내서도 호평과 함께 큰 인기를 끌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르노코리아의 7월 수출은 XM3가 11,431대 선적되며 지난달 누적 수출 10만 대 돌파에 이어 높은 인기를 이어갔다. 특히 올가을 국내 출시 예정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전체 XM3 수출의 63%(7,177대)를 차지, 뛰어난 상품성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에서 친환경 하이브리드 차량 판매를 꾸준히 높여가고 있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Report]

르노코리아가 지난 4월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17.4% 증가한 총 20,318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부품공급 부족으로 2,328대에 그친 반면, 수출은 XM3 하이브리드를 중심으로 무려 1만7,990대가 선적됐다.

르노코리아는 지난 4월 내수 판매는 중국 상하이 등 일부지역 봉쇄로 부품 수급에 차질이 발생, 전 모델에 걸쳐 시장에 충분한 공급을 하지 못하는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104대의 판매고를 올린 XM3는 RE 트림 이상의 고급 사양 모델 비중이 9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엔진 타입으로는 경제적이면서 실용적인 1.6 GTe 모델이 560대로 51%, 뛰어난 연비와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함께 제공하는 1.3L 가솔린 터보 엔진의 TCe 260 모델이 544대로 49%를 차지했다.

부품 수급 차질로 생산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QM6는 847대가 판매되는데 그쳤다.

르노코리아는 4월 말 기준 7,300명을 웃도는 QM6 출고 대기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품 수급 정상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중형 세단 SM6는 223대가 판매됐고, 르노 브랜드 모델은 마스터 82대, 조에 72대 등 총 154대를 기록했다. 수출은 전달의 선적 지연 물량까지 더해지며 크게 늘었다.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는 1만6,267대로 월간 최대 수출 물량을 기록했다. 

특히 하이브리드 엔진 모델이 73%인 1만1,939대를 차지하며 해외시장에서의 인기를 한 번 더 입증했다.

XM3 하이브리드 모델은 올해 1분기 동안 유럽 시장에서 총 11,179대가 판매, 르노 브랜드 하이브리드 모델 중 최대 판매량을 기록하며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르노코리아는 유럽 시장에서 상품성이 검증된 'XM3 하이브리드'를 국내 본격 투입, 내수 반등을 꾀할 전망이다. 

출시 시기는 이른 하반기가 될 것으로 보이며, 친환경차 인기에 발맞춰 XM3 하이브리드를 국내 투입, 부진 만회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도 대부분 연식 변경 모델 투입만 예정돼 있기 때문에, XM3 하이브리드는 올해 별다른 신차 출시 계획이 없는 르노코리아차의 큰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이와 함께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 1,615대와 트위지 108대까지 더한 르노코리아자동차의 4월 총 선적 물량은 1만7,990대로 전년 동기 대비 약 364%가 증가했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Column]

XM3(수출명 뉴 아르카나)

르노코리아의 주력 SUV XM3(수출명 뉴 아르카나)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도 불구, 성장을 거듭하며 버팀목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지난해 르노코리아의 글로벌 판매는 전년대비 14.3% 증가한 13만2,769대를 기록했다. 내수는 6만1,096대로 36.3%가 줄었지만 수출이 7만1,673대로 판매량을 크게 늘렸다. 특히, 소형 SUV XM3는 지난해에 5만6,719대가 수출, 전체 글로벌 판매량의 43%를 차지하는 등 르노코리아의 경영 개선에 큰 역할을 했다.

또 XM3는 지난 1분기(1월-3월) 유럽 시장으로 18,583대가 선적되며 2021년 1분기(5,120대)과 비교해 무려 263% 급증한 실적을 기록했다.

XM3의 1분기 수출 실적은 유럽 18,583대를 포함해 남미 지역 244대, 호주 등 아시아 국가 1,016대까지 총 19,843대다. 2020년 909대, 2021년 56,719대, 2022년 19,843대까지 누적 수출 실적은 총 77,471대로 꾸준한 수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까지의 전체 누적 수출 대수 중 유럽 누적 수출은 74,507대로, 유럽이 전체 수출 국가 중 96%를 차지하고 있다. 유럽 국가 중에서는 프랑스,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순으로 판매량이 높다.

이렇듯 유럽시장내 XM3가 선전할 수 있는 배경에는 XM3 하이브리드가 그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 전체 친환경차량 판매 트렌드를 보면, XM3는 2월에 이어 3월 유럽 하이브리드 시장에서 여섯 번째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올해 1분기 동안 XM3 하이브리드 모델은 유럽 시장에서 총 11,179대 판매되었으며, 이는 르노 브랜드 하이브리드 모델 중 최대 판매량에 해당한다. 

뿐만 아니라 유럽 전동화 모델 (EV,PHEV,HEV 포함 기준) 준중형 세그먼트 중에서 8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준중형만 놓고 보면 5위, 준중형 SUV만 볼 경우에는 4위에 해당된다.

이처럼 유럽 준중형 시장에서의 XM3에 대한 반응은 더욱 뜨겁다. 가장 많이 수출되는 프랑스의 경우, 지난 3월 XM3 하이브리드 모델만 2,148대 판매되며 전체 하이브리드 중 1위에 이름을 올렸다. 1분기 기준으로는 5,172대로 클리오 하이브리드에 이어 전체 2위다.

1월부터 3월까지의 유럽내 고객 수요 또한 이러한 XM3의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3월까지 유럽에서만 약 27,000여 대가 주문되면서 목표 대수를 넘어선 판매실적을 보여주고 있다.

이와 같은 XM3 하이브리드 모델의 유럽내 인기는 국내 친환경차 수출 호조에 기여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모델의 3월 수출대수는 20,263대로 전년 동월 대비 15.8% 성장했으며, 15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지난 1분기(1~3월) 기준 친환경차 수출 대수 중 하이브리드는 59,997대였으며, 이 중 XM3 HEV가 11,160로 전체 하이브리드 수출 모델 중 19%를 차지했다.

이처럼 XM3 하이브리드 모델이 유럽 시장에서 선전할 수 있었던 또 다른 비결로는 견고한 상품성이 꼽힌다. 2021년 스웨덴 유력 자동차 전문지 테크니켄스 바를드가 진행한 최근 하이브리드 모델 종합 평가에서 XM3 하이브리드는 총 69점으로,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64점), 폭스바겐 골프1.0(65점), 아우디 Q5 스포트백 TFSI(68점), 볼보 V60 B4(68점) 등을 누르고 최고 점수를 얻기도 했다. 

르노코리아는 유럽 시장에서 상품성이 검증된 'XM3 하이브리드'를 국내 본격 투입, 내수 반등을 꾀할 전망이다. 

출시 시기는 이른 하반기가 될 것으로 보이며, 친환경차 인기에 발맞춰 XM3 하이브리드를 국내 투입, 부진 만회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도 대부분 연식 변경 모델 투입만 예정돼 있기 때문에, XM3 하이브리드는 올해 별다른 신차 출시 계획이 없는 르노코리아차의 큰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XM3 하이브리드는 국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와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등과 경쟁을 펼치게될 전망이다. 

한편, 글로벌 프로젝트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가 개발을 주도한 XM3는 정통 SUV의 프로포션과 세단의 편안함을 모두 충족시키는 새로운 콘셉트 아래 탄생했다. 국내 KNCAP 1등급 및 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하며 안전성을 입증했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Column]

르노코리아의 순손익이 2년 만에 흑자로 전환됐다. 영업손실도 80억으로 대폭 줄어드는 등 경영환경이 크게 개선됐다.

르노코리아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은 3조8,598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대비 2.7% 증가한 수치다. 

또 영업 손실은 전년도 796억 원보다 약 10배 가량 줄어든 80억 원, 순 손익은 전년도 725억 원 적자에서 지난해는 162억 원 흑자를 기록했다.

관련해 르노코리아자동차 관계자는 "효자 차종인 소형 SUV XM3의 국내외 판매 호조에 전사적 경비 절감노력이 더해진 결과"라고 말했다.

지난해 르노코리아의 글로벌 판매는 전년대비 14.3% 증가한 13만2,769대를 기록했다. 내수는 6만1,096대로 36.3%가 줄었지만 수출이 7만1,673대로 판매량을 크게 늘렸다.

특히, 소형 SUV XM3는 지난해에 5만6,719대가 수출, 전체 글로벌 판매량의 43%를 차지하는 등 르노코리아자동차의 경영 개선에 큰 역할을 했다.

르노코리아는 XM3의 수출 호조로 올 1분기 글로벌 판매가 59.7% 늘어난 3만5,236대로 호조를 보이고 있어 올해 확실한 흑자전환이 기대된다.

또 르노코리아는 올해 유럽 시장에서 큰 호평을 받으며 해외 실적 상승을 이끌어낸 'XM3 하이브리드'를 국내 본격 투입, 내수 반등을 꾀할 전망이다. 

출시 시기는 이른 하반기가 될 것으로 보이며, 친환경차 인기에 발맞춰 XM3 하이브리드를 국내 투입, 부진 만회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르노코리아자는 지난 2020년 신형 XM3 출시 이후 그렇다 할 신모델의 부재로 국내 점유율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올해도 대부분 연식 변경 모델 투입만 예정돼 있기 때문에, XM3 하이브리드는 올해 별다른 신차 출시 계획이 없는 르노코리아차의 큰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XM3 하이브리드는 국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와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등과 경쟁을 펼치게될 전망이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Column]

XM3 HV

르노코리아가 지난 3월 내수 4,464대, 수출 5,945대가 판매돼 총 1만 409대를 판매했다.

르노코리아는 3월 내수 감소에도 수출 호조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21.4%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르노코리아의 지난달 수출은 주력 인기 모델인 XM3가 5,308대나 판매되며 전체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구체적으로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가 5,308대,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 597대, 트위지 40대 등 총 5,945대가 선적되며, 전년 동월 대비 106.6% 증가한 수출 실적을 올렸다

특히 XM3 수출 모델의 경우 하이브리드 엔진이 2,939대로 전체 XM3 수출의 절반 이상(55.4%)을 차지했다. 

XM3 하이브리드가 해외 시장에서 큰 두각을 나타내자, 국내 출시에도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르노삼성은 부산공장에서 생산되는 XM3 하이브리드를 유럽에서의 수요 대응을 위해 내수를 제쳐 두고 수출에 먼저 투입했다. 그 결과 XM3 하이브리드는 유럽 시장에서 큰 호평을 받으며 해외 실적 상승을 이끌어냈다.  

지난해 XM3는 전년비 6,000% 이상 증가한 5만6,719대가 판매됐는데, 이 가운데 XM3 하이브리드 모델이 전체의 54%인 3만701대를 차지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르노코리아는 올해부터 생산량을 더 늘려 내수 시장에서도 XM3 하이브리드의 본격 판매를 시작할 전망이다.

출시 시기는 이른 하반기가 될 것으로 보이며, 친환경 신차인 XM3 하이브리드를 국내 시장에 투입, 부진 만회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르노코리아자는 지난 2020년 신형 XM3 출시 이후 그렇다 할 신모델의 부재로 국내 점유율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올해도 대부분 연식 변경 모델 투입만 예정돼 있기 때문에, XM3 하이브리드는 올해 별다른 신차 출시 계획이 없는 르노코리아차의 큰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관련해 르노삼성 관계자는 "올해는 대부분 연식 변경 모델 투입만 예정돼 있어 XM3 하이브리드 모델에 거는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유럽으로 수출되는 아르카나 하이브리드는 12V 리튬이온배터리와 결합된 1.3리터 4기통 터보차저 엔진과 1.2kWh 용량의 230V 배터리와 결합된 1.6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 등 두 가지 버전으로 구성돼 있으며, 국내에는 1.3 모델이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XM3 하이브리드는 국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와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등과 경합을 벌일 전망이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Column]

르노코리아자동차(RKM)가  20여 년 동안 달고 다니던 '삼성'을 떼고 새출발을 알렸다. 

르노코리아차는 업그레이드된 QM6, SM6, XM3 등의 주력 모델과 기대작인 XM3 하이브리드 모델로 지난해 부진 만회에 나선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최근 네트워크 컨퍼런스를 갖고 올해 내수시장에서 지난해보다 3% 이상 증가한 6만3천여 대 판매를 목표로 제시했다.

르노코리아차는 지난해 내수 판매가 전년비 36.3% 줄어든 6만1096대에 그쳤으며, 이 가운데 XM3는 1만6,535대로 51.5%, SM6는 3,198대로 62.5%, QM6는 3만7,747대로 19.6%가 각각 줄었다.

이는 주력 모델들의 진부화에 따른 결과로, 르노코리아자는 지난 2020년 신형 XM3 출시 이후 그렇다 할 신모델의 부재로 국내 점유율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르노코리아차는 올해 XM3와 QM6, SM6 업그레이드 모델과 XM3 하이브리드 모델을 투입, 부진 만회에 나설 전망이다.

먼저 르노코리아차는 지난 6일부터 최상위 '인스파이어 트림'을 새롭게 추가한 2023년형 XM3의 출고를 개시했다.

2023년형 XM3는 기존 인카페이먼트 기능에 긴급 구조 신고 및 사고처리를 지원하는 안전지원 콜 서비스를 새롭게 추가했다.

인카페이먼트 서비스는 주유소, 카페 식당 및 편의점 등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차량 안에서 주문과 결재는 물론, 제품 수령까지 할 수 있는 신개념 서비스다.

또 새롭게 추가된 안전지원 콜 서비스는 차량 사고와 같은 긴급 상황 발생 시 24시간 전담 콜센터를 통해 긴급구조 신고 및 사고처리를 지원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특히, 흡차음 윈드 쉴드 글라스를 LE 트림부터 기본으로 적용했다. 이는 전면 유리(윈드 스크린)에 차음재를 삽입해 고주파 소음의 투과를 줄여 실내 유입 소음을 저감시켰다.

새로 추가된 2023년형 XM3의 INSPIRE 트림은 TCe 260 RE Signature에 가죽시트 패키지(통풍 시트,뒷좌석 열선시트 기본)과 블랙 투톤 루프를 기본사양으로 제공하고 도로 위의 씬 스틸러와 같은 돋보이는 디자인 완성을 위해 INSPIRE 만의 내. 외관적 디자인 요소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2023년형 XM3의 시판가격은 1.6 GTe SE Basic 1,865만 원, SE 1,875만원, LE Basic 2,076만원, LE 2,086만원, RE Basic 2,273만원, RE 2,292만원이며, TCe 260 RE 2,449만원, RE Signature 2,695만원, INSPIRE 2,862만원이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오는 5월 2023년형 QM6를 출시할 계획이다. 2023년형 QM6는 최상위 PREMIERE 트림에 앞좌석과 뒷좌석 시트 숄더, 센터 암레스트, 도어 암레스트 등에 블랙 알칸타라 내장이 새롭게 기본 사양으로 적용됐다.

실내 적용된 고급 알칸타라는 스웨이드와 촉감은 비슷하지만 내구성이 훨씬 더 우수하고 방수 및 방오성도 뛰어난 고급 재질로, 미끄러짐이 적은 재질 특성상 운전자가 더욱 편안하고 정교하게 스티어링휠 조작할 수 있어 프리미엄 차량에 많이 적용된다.

또, QM6 RE signature 트림에는 지능형 안전 옵션인 드라이빙 어시스트 패키지(긴급 제동 보조 시스템, 차간 거리 경보 시스템, 전방 추돌 경보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 오토매틱 하이빔)를 기본 사양으로 추가, 상품성이 한층 좋아졌다.

2023년형 QM6의 판매 가격은 LPG 모델 2.0 LPe는 SE 2,489만 원, LE Signature 2,779만 원, RE Signature 3,157만 원, 프리미에르가 3,505만 원이며, 가솔린 모델 2.0 GDe, LE Signature는 2,779만 원 , RE Signature는 3,157만 원, 프리미에르는 3,544만 원, 디젤 모델 2.0 dCi 4WD는 프리미에르가 4,075만 원이다.

르노코리아차는 오는 7월에는 SM6 2023년형 모델을, 10월께에 XM3 하이브리드 모델을 투입,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르노코리아차는 올해 대부분 연식 변경 모델 투입만 예정돼 있기 때문에, XM3 하이브리드는 올해 별다른 신차 출시 계획이 없는 르노코리아차의 큰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XM3 하이브리드는 국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현대 투싼 하이브리드와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등과 경합을 벌일 전망이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Report]

르노삼성차의 주력 SUV 모델인 'XM3'가 국내외서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1월 내수에서 4,477대를 판매, 전년 동기 대비 26.7% 증가했으며, 수출은 8,837대로 237.5%가 증가했다. 이에 따라 생산 실적은 14,391대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21.1%나 급증했다.

전세계적인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여파로 1월 국내 자동차산업의 생산, 내수, 수출이 모두 감소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XM3의 약진이 크게 두드러진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르노삼성차의 1월 생산, 내수, 수출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모두 증가한 것은 2017년 7월 이후 4년 6개월 만이다.

실적 반등의 배경에는 XM3 수출 물량 증가에 따른 전체 생산 증가가 꼽힌다. 

XM3는 르노 뉴 아르카나란 차명으로 수출 중인데, 젊고 매력적인 스타일과 높은 품질을 바탕으로 유럽시장 등 해외에서도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1월의 경우 XM3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377.6%가 증가한 7,747대가 선적됐고, 내수시장에서는 23.3% 증가한 1,418대의 실적을 올렸다. 국내외 시장에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셈이다. 

XM3는 경쟁이 치열한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지난해 12월부터 판매 실적 2위를 기록중이다. 3월 출시 예정인 2023년형 모델에 대한 예약 대수도 사전 예약 시작 한달 여 만에 1,927대를 기록 중에 있다.

르노삼성차는 2023년형 XM3 예약 고객 중 3천명에게 차량 안에서 주유소, 편의점, 카페, 식당 등의 상품을 주문 및 결제하고 수령할 수 있는 10만원 상당의 인카페이먼트 쿠폰을 증정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2023년형 XM3는 연식변경 모델에 최상위 트림인 '인스파이어(INSPIRE) 트림'을 새롭게 추가, 고객 선택폭을 넓혔다. XM3 인스파이어는 윈드 노이즈 저감을 위해 차음 윈드 쉴드 글라스를 기본적용해 정숙성을 높였으며, 고객 편의성과 안전성 향상을 위한 안전지원 콜 서비스도 추가돼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Report]

르노삼성차가 지난달 주력 SUV 모델들의 인기에 힘입어 국내외 시장에서 반등에 성공했다. 

르노삼성차는 1월 내수에서 4,477대, 수출 8,837대가 판매돼 총13,314대의 실적을 거뒀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16.4% 증가한 수치다. 

내수에서는 대표 중형 SUV QM6의 인기 상승이 실적 반등에 주효했다. 가솔린과 LPG를 앞세워 조용한 SUV를 강조한 QM6는 전년 동기 대비 45.1% 증가한 2,865대가 판매, 연초 내수 실적을 크게 견인했다. 

특허 받은 도넛탱크 고정 기술로 높은 안전성과 트렁크 공간 활용성, 정숙성 등을 갖춘 국내 유일의 LPG SUV 'QM6 LPe'가 QM6 판매의 60.8%(1,743대)를 차지했다. 이어 가솔린 GDe가 38.9%(1,114대)로 뒤를 이었다. 

특히 QM6 LPe는 공간활용성이 가장 잘 드러나는 모델로 인기를 끌고 있다. 해당 모델은 기존 LPG 연료통 대신 도넛형 탱크를 차량 하부에 숨겨 넓은 트렁크 공간과 안전성을 둘 다 잡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총 트렁크 용량은 676리터로 2열 시트를 접으면 2천리터까지 늘어난다. 특히 넉넉한 2열 공간을 갖춰 차박, 캠핑 전용 SUV의 수요도 잡았다.

트림 별로는 상위 트림인 RE 시그니처와 프리미에르가 QM6 전체 판매의 67.4%(1,931대)를 차지, 고급 사양 모델들이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선택을 받았다.

XM3는 전년 동기 대비 23.3% 증가한 1,418대가 판매되며 내수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트림 별로는 고급 사양의 RE 및 RE 시그니처 모델이 XM3 판매의 90% 이상을 차지했다. 현재 XM3의 경우, 신규 계약 고객의 출고 지연을 최소화하기 위해 3월 출시 예정인 2023년형 모델에 대한 예약을 진행 중이다. 

SM6는 지난 해 10월 2022년형 모델 출시 이후 지속적인 판매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연초 일시적인 부품 수급 문제 여파로 인해 출고 대수가 감소하며 1월 124대가 판매됐다. 르노삼성차는 "1월 말 기준으로 600명을 상회하는 SM6 출고 대기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품 수급 정상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르노 브랜드 모델로는 마스터가 66대, 전기차 조에 4대 등 총 70대가 판매됐다. 

수출은 XM3(현지명 르노 뉴 아르카나)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7,747대가 판매된 것이 주효했다.

또 QM6(현지명 르노 꼴레오스) 1,086대, 트위지 4대 등 총 8,837대가 선적되며, 전년 동기 대비 237.5%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2월 풍성한 할인 혜택을 내세워 내수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르노삼성차는 국내외 인기 차종들의 신차 출고 대기가 길어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주력 인기 모델들의 빠른 출고를 자신한다는 점을 어필하고 있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르노삼성차가 오는 3월 출시될 쿠페형 SUV '2023년형 XM3'에 대한 사전 예약을 개시했다.

XM3는 QM6와 함께 르노삼성의 실적을 견인하고 있는 핵심 볼륨 모델로, 이번 연식 변경을 통한 상품성 강화로 더 높은 인기를 끌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3년형 XM3 모델에는 최상위 트림인 '인스파이어(INSPIRE)' 트림이 새롭게 추가됐고, 윈드 노이즈 저감을 위한 '차음 윈드 쉴드 글라스'가 기본으로 적용된다. 또 고객의 편의성과 안전성 향상을 위한 '안전지원 콜 서비스'도 새롭게 추가된다.

XM3 인스파이어 신규 트림의 경우, 최상위 트림인 TCe260 RE Signature에 가죽 시트 패키지(통풍 시트 및 뒷좌석 열선시트 기본)과 블랙 투톤 루프를 기본사양으로 하면서 인스파이어 전용 내외관 디자인 요소가 강화돼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LE 트림부터 기본 적용되는 차음 윈드 쉴드 글라스는 전면 유리(윈드 스크린)에 차음재를 삽입해 고주파 소음의 투과를 줄임으로써 실내 유입 소음을 저감하는 원리다. 특히 고속 주행 시 전면부로 들어오는 윈도 노이즈가 저감돼 외부 소음 차음 효과를 증대할 수 있다.

고객 편의 및 안전을 돕는 '어시스트 콜' 기능도 추가됐다. 어시스트 콜은 차량 사고와 같은 긴급 상황 발생 시 24시간 운영되는 전담 콜센터를 통해 긴급구조 신고 및 사고처리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에어백이 전개되는 차량 사고 발생 시에는 차량이 자동으로 차량 위치를 콜센터로 전송하고 긴급 구조 및 사고처리 지원을 진행하게 된다.

2023년형 XM3는 지속적인 생산 원가 인상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이 소폭 인상될 예정이다. 다만, 가격 상승에 따른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량의 정숙성과 편의∙안전을 높일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예상 가격대는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으로 1.6 GTe SE Basic 1,866~1,896만원, SE 1,876~1,906만원, LE Basic 2,047~2,077만원, LE 2,057~2,087만원, RE Basic 2,240~2,274만원, RE 2,263~2,293만원이며, TCe 260 RE 2,420~2,450만원, RE Signature 2,676~2,706만원, 인스파이어 2,833~2,863만원이다.

르노삼성차 김태준 영업마케팅본부장은 “XM3는 SUV와 세단의 매력을 완벽하게 결합한 스타일링으로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시장을 이끌어왔다”며, “이렇듯 성공적으로 국내외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응원해준 고객들의 마음에 보답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생산경쟁력 유지를 통해 판매 전략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내수 판매는 36% 이상 줄었지만 수출은 254%나 늘었다. 급증한 수출 실적의 일등공신으로는 'XM3'가 꼽힌다. 지난해 XM3는 전년비 6,000% 이상 증가한 5만6,719대가 판매됐으며, 이 가운데 XM3 하이브리드 모델이 전체의 54%인 3만701대를 차지했다.

또 르노삼성차는 올해 브랜드 첫 하이브리드 모델인 'XM3 하이브리드'를 국내 선보일 계획이다. XM3 하이브리드는 유럽 시장에서 큰 호평을 받으며 해외 실적 상승을 이끌어낸 모델로, 올해부터는 생산량을 더 늘려 내수 시장에서도 본격 판매를 시작할 전망이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