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New Car]

F-150 라이트닝 프로 SSV

미국 포드의 전기 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이 경찰차로 재탄생했다. 

포드는 전기 경찰 픽업 'F-150 라이트닝 프로 SSV(F-150 Lightning Pro SSV)'를 공개했다.

미국에서는 포드를 비롯한 GM, 닷지 등 다양한 완성차 업체들이 SSV라 불리는 특수 목적 차량을 공급하고 있는데, 이번에 공개된 차량은 경찰 공급 목적으로 개발된 픽업 모델에 해당한다. 

F-150 라이트닝 프로 SSV는 전기 픽업 'F-150 라이트닝'을 기반으로 하며, 픽업트럭만의 높은 활용도와 폭발적인 가속성능, 탄소 배출 제로 등을 특징으로 한다. 

특히 경찰차 용도에 맞게 내외관을 새롭게 개조해 눈길을 끈다. 루프 상단에는 LED 경광등이 부착됐고, 측면부 커다랗게 새겨진 'POLICE' 문구, 경찰관의 승하차를 돕는 발판 등이 새롭게 적용됐다. 

또 실내 시트는 내구성이 강한 직물 커버를 씌웠고, 앞좌석 등받이쪽에는 강철로 만든 침입 차단 플레이트가 설치됐다. 이 외 보트와 트레일러 등을 견인할 수 있는 장치와 4륜 구동 시스템도 함께 갖췄다. 

파워트레인은 일반형 모델과 퍼포먼스 모델 2가지로 구성된다. 일반형 모델은 최고출력 452마력의 성능을 발휘하며, 배터리 용량을 키운 퍼포먼스 모델은 최고출력이 580마력으로 향상된다.  

배터리는 SK온이 지난 2020년 세계 최초로 개발한 니켈 90%, 망간과 코발트 각각 5%씩 사용한 배터리가 장착됐다. 해당 배터리는 높은 니켈 함량으로 인해 높은 에너지밀도를 제공하는 반면, 낮은 코발트 함량으로 인해 환경문제 해결은 물론 비용까지 크게 낮출 수 있다.

관련해 포드 관계자는 "미국 최초의 전기 경찰 픽업트럭을 제공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전기 파워트레인은 잠재적으로 유류비 절감 및 기타 유지 관리와 관련된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 전했다. 

한편 F-150 라이트닝은 표준 규격 배터리 장착 시 230마일(370km)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으며, 최상위 트림인 플래티넘 버전은 300마일(482km)을 주행할 수 있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