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Column]

전기 경찰차

최근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차로의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전기모터가 탑재된 경찰차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포드, GM 등 다양한 완성차 업체들이 'SSV'라 불리는 특수 목적 차량을 공급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경찰 공급 목적으로 개발된 전기차들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들 경찰 전용 모델(PPV : Police Package Vehicle)의 경우, 경찰용 장비들이 출고 전 탑재된다. 

전기 파워 트레인을 갖춘 경찰차가 대거 도입되면 탄소중립과 온실가스 감축을 실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유류비 및 차량 유지 관리와 관련된 비용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머스탱 마하-E 경찰차

먼저 포드는 올 초 뉴욕의 노후화된 경찰차를 대체할 전기 경찰차 '머스탱 마하-E'를 제작해 선보였다. 

고성능 버전인 'GT 트림'을 기반으로 한 해당 경찰차는 엔진이 아닌 전기모터가 탑재되며, 최고출력 487마력, 최대토크 82.9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주행거리의 경우 270마일(435km, 미국 EPA 기준)이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 가속까지는 3.8초가 소요된다. 

머스탱 마하-E 경찰차는 폭발적인 가속력과 긴 항속거리를 겸비해 경찰차로 쓰기에 충분한 성능을 갖췄으며, 당장 올해 뉴욕의 경찰차로 투입, 활약하게 된다. 

F-150 라이트닝 프로 SSV

또한 포드는 최근 경찰차로 쓰일 전기 픽업트럭 'F-150 라이트닝 프로 SSV(F-150 Lightning Pro SSV)'를 공개했다.

F-150 라이트닝 프로 SSV는 전기 픽업 'F-150 라이트닝'을 기반으로 하며, 픽업트럭만의 높은 활용도와 폭발적인 가속성능, 탄소 배출 제로 등을 특징으로 한다.

차량의 내외관은 경찰차 용도에 맞게 새롭게 개조됐다. 루프 상단에는 LED 경광등이 부착, 측면부에는 커다랗게 'POLICE' 문구가 새겨졌다.

또 실내 시트는 내구성이 강한 직물 커버를 씌웠고, 앞좌석 등받이 쪽에는 강철로 만든 침입 차단 플레이트가 설치됐다. 이 외 보트와 트레일러 등을 견인할 수 있는 장치와 4륜 구동 시스템도 함께 갖췄다.

파워트레인은 일반형 모델과 퍼포먼스 모델 2가지로 구성된다. 일반형 모델은 최고출력 452마력의 성능을 발휘하며, 배터리 용량을 키운 퍼포먼스 모델은 최고출력이 580마력으로 향상된다.

블레이저 EV PPV

쉐보레는 블레이저 EV를 기반으로 만든 경찰차를 내놓는다. 쉐보레는 블레이저 EV를 병원차, 렌터카 등 관용차 및 상용차로서 다양하게 쓰일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인데, 여기에는 경찰 전용(PPV) 모델도 포함된다. 

경찰 전용 블레이저 EV는 전 라인업 내 최대 사이즈의 얼티엄 배터리를 탑재하고 후륜 구동 또는 듀얼 모터가 탑재된 4륜구동 방식으로 출시된다. 

경찰 전용 블레이저 EV는 고성능 블레이저 EV SS에 기반하며, 최대출력 557 마력, 최대토크 648lb-ft (89.6kgf·m)에 달하는 퍼포먼스를 낼 수 있도록 설계된다. 또 독보적 성능의 AWD 구동 방식과 4초 이내에 0~60마일 (약 97km/h)에 도달할 수 있다. 

특히 경찰 전용 모델의 경우 최소 제동거리 확보를 위해 SS모델의 고성능 브렘보 브레이크가 탑재된다. 특수 용도로 제작된 블레이저 EV PPV 모델은 비상 장비를 적재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여 경찰 업무에 투입될 전망이다. 

기아 EV6 (사진 : 트위터 Lucy D'Orsi)

또 최근에는 기아의 전용 전기차인 EV6가 테슬라 모델3와 함께 영국 경찰의 교통순찰차로 채택됐다.

EV6와 모델 3 등 영국의 교통경찰의 순찰차로 전기차가 채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더욱 주목을 받는다.

이번 전기차 채택은 배기가스 감축 및 전동화 전환을 목표로 하는 영국의 'Road to Zero' 전략의 일환으로, 영국 정부는 영국을 무공해 차량 산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오는 2040년까지 판매되는 모든 신차 및 밴의 배기가스 배출을 제로화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교통순찰차로 꾸며진 EV6는 멀리서도 눈에 확 띄는 형광 컬러가 입혀졌고, 보닛에는 폴리스(POLICE) 문구가 크게 새겨졌다. 또 순찰 활동에 필요한 사이렌 기능과 조명 등도 적용됐다.

이에 따라 기아 EV6는 교통 순찰차로 영국 도로를 누비게 될 전망이며, 이번 채택이 기아 브랜드의 이미지 제고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