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New Car]

에보 37 에다(Edda)

이탈리아 키메라 오토모빌리(Kimera Automobili)가 미국 고객을 위해 제작된 첫 번째 '에보37'을 공개했다. 

키메라 에보 37(EVO 37)은 과거 전설적인 랠리카로 평가받는 '란치아 037'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모델로, 클래식한 외관과 최신 기술을 결합해 탄생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자칫 올드해 보일 수 있는 외관임에도 불구, 오리지널에 충실한 형태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번에 공개된 에보37은 미국 자동차 부문 기업가로 활동하는 유명 수집가가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탈리아 출신의 소프라노 '에다 델오르소(Edda Dell'Orso)'를 기리기 위해 '에다(Edda)'라는 차명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각각의 에보 37은 차량 소유자에 의해 고유 별칭이 새롭게 붙게 된다.  

가장 큰 외관의 특징으로는 멀리서도 눈에 띄는 파란색 페인트 마감과 4개의 둥근 옐로 헤드라이트가 꼽힌다. 

측면부는 빈티지 레트로 감성을 물씬 풍기는 황금색의 초경량 알루미늄휠이 눈길을 끌며, 후면부는 커다란 일체형 리어 스포일러와 강력 리어 디퓨저 등이 적용됐다. 

실내 역시 외장 컬러와 매칭되는 블루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고급스러운 스웨이드 소재로 내부를 감싼 것이 특징이며, 대시보드와 센터 콘솔 등 내부 곳곳에는 카본 소재로 포인트를 줬다. 이 밖에도 알칸타라 스포츠 스티어링휠과 금색 내부 장식 등이 적용됐다. 

차내에는 최고출력 500마력(PS), 최대토크 550Nm(56.1kg.m)의 성능을 내는 2.1리터 4기통 슈퍼 차저 엔진이 탑재, 수동 변속기가 함께 맞물린다. 또한 올린즈(Öhlins) 서스펜션과 고성능 브렘보 브레이크 시스템도 함께 탑재된다. 

키메라 오토모빌리에 따르면 48만 유로(한화 약 6억 4,600만 원)부터 시작하는 비싼 가격에도 불구, 짧은 기간 동안 총 37대의 한정 물량 중 30대가량이 계약이 이뤄졌다. 

한편 두 번째 에보 37는 빅토리아(Victoria)라는 별칭과 함께 새틴 레드(satin red) 외장 컬러가 적용된 알려졌으며, 스위스의 한 자동차 수집가에게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그리드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