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Motoroid / Interview]



BMW 고성능 브랜드 M, 그들은 줄곧 고성능 스포츠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왔다. 고성능에 초점을 맞춘 M 모델들은 세대를 거듭할 때마다 전례 없던 혁신으로 전 세계를 놀라게 했고, M은 고성능 부문에서 모두가 인정하는 절대 강자로 군림하게 되었다. 그런 M이 강자 자리를 뺏으려는 도전자들을 바라보는 시선은 어떨까? 최근 BMW M 디비전 총괄 프랭크 반 밀(Frank Van Meel)과 호주 언론과의 인터뷰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 BMW M이 라이벌을 바라보는 시선 



BMW M 디비전 총괄 프랭크 반 밀은 고성능 부문에서 경쟁하고 있는 신흥 제조업체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히며, M의 자리를 위협하는 존재보다는 '환영할만한 도전'이라 표현했다. 이어 "우리는 M과 함께 경쟁을 펼치는 자동차를 살펴본다. 큰 성과를 보이고 있는 캐딜락을 보기도 하고, 카이엔이 X5 M의 주요 경쟁 차종이기 때문에 포르쉐를 보기도 하며, 고성능 분야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재규어도 본다"라고 말했으며, "우리는 우리가 최고라고 말하고, 나또한 우리가 최고라는 것에 대해 확신한다"며 최고로서의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 BMW M이 인정한 라이벌은? 



BMW M은 M3에 가장 근접한 라이벌 모델로 '알파로메오 줄리아 콰드리폴리오를 꼽았다. BMW M3는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스포츠 세단이자 고성능 스포츠 세단 시장에서 모든 메이커의 벤치마킹이 되는 차이기 때문에 그 의미가 크다. 



프랭크 반 밀은 "알파로메오 줄리아 콰드리폴리오 벤츠마킹으로 M3를 사용했다. 그리고 그들의 노력은 낭비되지 않았다. 그들이 얼마나 성장했는지 지켜보는 것이 정말 재미있고, 정말 멋진 차를 만들어냈다"라고 말했으며, 줄리아 콰드리폴리오에 대해 'M3 역삭에 가장 근접한 차'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BMW M3, 벤츠 C63 AMG, 아우디 RS4 등의 고성능 자동차와 경쟁하는 줄리아 콰드리폴리오는 제아무리 독일 고성능 차가 막강하다고 해도 그들을 긴장시키기에 부족함이 없다. V6 트윈터보 엔진이 탑재되어 최고출력 510마력, 제로백(0→100km/h) 3.9초를 자랑하며, 페라리 엔지니어링이 제작에 직접 참여했다고 알려졌다. 서스펜션 역시 페라리와 마세라티에 사용되던 기술을 바탕으로 제작됐고, 7분 39초의 뉘르부르크링 랩타임을 기록하며 BMW M4를 가볍게 제치기도 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ETC]



BMW가 신형 M5를 꼭 닮은 BMW 라이프 스타일 자전거를 선보였다. 

공식 명칭은 BMW M 바이크 리미티드 카본 에디션(BMW M Bike Limited Carbon Edition)이며, M5의 상징적인 외장 컬러인 마리나 베이 블루 메탈릭 컬러를 뒤집어쓴 것이 영락없는 'BMW M5 자전거'다. 



BMW 슈퍼 세단 M5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으며, 스피드를 위해 설계된 초경량 하이드로폼 알루미늄 프레임과 카본 포크로 제작됐다. 이 밖에도 시트 포스트나 스페이서도 카본 소재로 제작됐다. 'Limited Carbon Edition' 레터링을 새겨 특별함을 더했고, 콘티넨탈 타이어, 시마노 디스크 브레이크가 추가 적용됐다. 



리미티드 에디션인 만큼 500대만 한정 생산되며, 가격은 2,000달러(한화 약 230만 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한편, BMW는 자사 차량을 모티브로 한 스페셜 자전거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으며, 전기 스포츠카 i8과의 콜라보 자전거 'e-Bike i8', 고성능 M2 쿠페와의 콜라보 자전거 'Cruise M bike', BMW X3 바이크 등이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Column]

시간이 멈추지 않는 한, 세상 모든 것이 존재할만한 시간에만 존재하고 때가 되면 사라진다. 하지만 세상에는 존재가치가 너무 소중한 것들이 있고, 잠시 머물다 사라지기엔 매우 아쉬운 것들이 있다. 우리는 그런 사물의 가치를 지켜내기 위해 또는 이어가기 위해 '시리즈(Series)'라는 개념을 고안해냈고,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하는 가치와 전통적인 가치를 적절히 조화시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낸다. 


BMW M5


자동차 세계도 마찬가지다. 반짝 모습을 드러내고 사라지는 차들이 존재하는 반면, 십 년이 지나도, 삼십 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고 우리 곁에 머무르는 차들이 있다. 그런 차들을 우린 '명차'라고 부른다. 수많은 명차가 존재하겠지만, 지금 시점에서 꼭 다뤄야 할 차가 한 대 있다.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헤어 나올 수 없는 매력으로 전 세계를 홀린 고성능 슈퍼 세단, 바로 'BMW M5'다. 


1세대 BMW M5(E28) / 1984


1세대 BMW M5(E28)는 1984년 암스테르담 모터쇼서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날카롭게 각진 차체와 똘망똘망한 헤드라이트는 가장 BMW스러운 이미지를 잘 구축하고 있으며, 몇 십 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도 전혀 어색하거나 촌스럽지 않다. 



286마력의 성능을 발휘하는 직렬 6기통 3,453cc 엔진이 탑재됐고, 변속기는 5단 수동변속기가 함께 맞물렸다. 제로백(0→100km/h)은 6.2초, 최고속도는 247km/h로 당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세단'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졌다. 1980년대 기준으로는 매우 빠른 수치이며, 매혹적인 성능과 디자인으로 'M5 시대'를 본격적으로 여는데 큰 공을 세웠다. 


2세대 M5(E34) / 1988


1988년부터는 2세대 M5(E34)가 바턴을 이어받게 된다. 성능이 개선된 새로운 엔진을 심장에 품은 2세대 M5는 더욱 빨라졌다. 최고출력은 319마력을 발휘했고, 최고속도는 250km/h(속도 리밋)였다. 무게는 1750kg로 1498kg였던 1세대 M5보다 무거워졌지만, 제로백은 6초 이내로 크게 단축됐다. 



총 생산량도 12,000대로 이전 모델보다 6배 가량 늘었고, 왜건 모델인 E34 M5 투어링도 출시됐다. 1세대 M5가 쌓아놓은 명성을 잘 이어가며 그 가치를 더욱 발전시킨 모델로 평가된다. 


3세대 M5(E39) / 1998 


1998 제네바 모터쇼서 공개된 3세대(E39)부터는 분위기가 사뭇 달라진다. 이전 모델들의 클래식한 매력과 현대적인 스포티한 이미지가 절묘하게 섞이면서 새로운 시대를 개척하게 된다. 



5.0 V8 엔진이 처음으로 탑재됐고, 출력도 80마력이나 증가한 400마력을 발휘했다. 제로백은 1초가량이 당겨진 5.3초를 기록했으며, 생산량도 20,000대로 더욱 증가하게 된다. 국내에는 2000년부터 정식 수입되기 시작했으며, 한국서도 M5붐이 일어나기 시작한다. 


4세대 M5(E60) / 2005


그리고 대망의 2005년, E60 5시리즈를 기반으로 제작된 4세대 M5가 등장한다. 당시 수석 디자이너였던 크리스 뱅글의 손을 거쳐 탄생한 디자인은 그동안의 5시리즈와 달라도 너무 달랐다. 그만큼 파격적인 디자인이었다는 의미다. 직선을 강조했던 기존의 모습에서 탈피하고 곡선과 볼륨감이 강조됐다. 



당시엔 좋은 평을 듣지 못했던 디자인이라고 하지만, 필자가 꼽는 최고의 5시리즈이자 최고의 M5는 4세대 M5다. 기존의 틀을 깨는 혁신적인 디자인이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던지고 싶고, 무엇보다 5시리즈 역사상 최초로 V10 엔진을 얹은 모델이었다. 터보 시대가 찾아온 지금은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심장 깊은 곳에서부터 쥐어짜내는 듯한 짜릿한 소리를 자랑하던 자연흡기 엔진. 어쩌면 자연흡기 엔진 시대에 등장한 완벽한 절정체라고 볼 수 있다. 



최고출력은 507마력에 달하고 제로백은 4.7초에 불과했다. 고성능 세단의 출력 경쟁에서 포식자로 군림했던 셈이다. 생산량도 20,548대로 가장 성공적이었다. 필자는 지금까지도 4세대 M5가 쥐어짜내는 엔진음을 듣기 위해 유명 동영상 사이트를 전전하곤 한다. 


5세대 M5(F10) / 2012


그리고 2012년, 완전히 새로운 5세대 F10 M5가 등장해 전 세계 자동차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시작한다. 말 많던 V10 자연흡기 엔진 대신 4.4리터 V8 터보 차저 엔진이 탑재돼 배기량은 줄었지만 출력은 560마력으로 향상됐다. 제로백은 4.3초로 더욱 단축됐고, 뉘르부르크링 서킷 랩타임 기록도 이전 모델 대비 18초나 앞당긴 7분 55초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7단 듀얼 클러치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8.1km/l라는 뛰어난 연비까지 갖췄다.


5세대 M5는 무식할 정도로 성능에만 치중하기보다는 효율과 배기가스 배출량을 고려한 흔적이 돋보인 고성능 세단이 아니었을까. 


6세대 M5(F90) / 2017


그리고 올해, M5가 등장한지 33년만에 가장 새로워진 여섯 번째 BMW 슈퍼 세단 'F90 M5'가 등장했다. 라이벌 브랜드의 성장을 의식한 듯, 작정하고 준비한 듯하다. 모델 사상 최초로 4륜 구동 시스템을 채용했을 뿐만 아니라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했다. 



새로 만든 4.4 V8 트윈 터보 엔진을 이식했고, 그 성능은 어마 무시하다. 최고출력 600마력, 최대토크 76.5kg.m이라는 폭발적인 성능을 자랑하며, 제로백은 3.4초로 더욱 당겨졌다. 



신형 M5에서 주목해볼 점은 M 모델 최초로 사륜구동 시스템인 M xDrive가 채용됐다는 점이다. 물론 상황에 따라 앞바퀴와 뒷바퀴에 가변적으로 엔진의 동력을 조절할 수 있으며, 기존의 후륜 구동 모드를 선택해 후륜구동만의 재미를 느낄 수도 있다. 줄곧 고성능 모델에 후륜 구동 방식을 고집해왔던 BMW가 사륜구동 시스템을 선택한 것은 출력을 높이면서 자연스레 떠오른 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함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후륜(2WD), 사륜(4WD), 사륜 스포츠(4WD Sport) 드라이브 모드를 제공하게 됐다. 


변하지 않는 가치를 지닌 BMW M5


BMW M5는 세월에 흐름에 따라 적절하게 변화하며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한결같이 설레게 만들고 있다. 고집만 부릴 것이 아니라 시대의 트렌드와 타협할 줄도 알고, 전통을 지킬 줄도 안다. BMW M5는 예나 지금이나 언제나 명차였고, 한 줄 평을 내려보자면 '자기만의 색깔이 분명한 개성만점 고성능 슈퍼 세단'이다. 앞으로 펼쳐질 BMW M5의 행보를 지켜보는 이들의 흥미는 갈수록 고조될 전망이니, 기대감을 가지고 이들의 변화를 만끽해보자.


글 : 모터로이드 칼럼 기획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아우디가 완전히 새롭게 돌아온 신형 A8을 공개하고, 메르세데스-벤츠는 내·외관을 다듬은 S 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했다. 이에 맞서 BMW는 7시리즈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탄생 40주년을 기념하는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인다. 


左 : 1세대 7시리즈 / 右 : 신형 7시리즈


1977년, BMW는 1세대 7시리즈(코드명 : E23)를 선보였다. 오늘날 BMW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원형 트윈 헤드라이트, 키드니 그릴의 시작을 알리는 모델이었고, 시리즈 체계가 본격적으로 갖춰지기 시작했다. BMW가 의도한 것인지 아닌지는 모르지만, '7'시리즈가 탄생한 해가 '77'년으로 외우기 정말 쉽다. 




BMW 7시리즈 40주년 기념 에디션은 200대 한정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프로즌 실버 메탈릭(Frozen Silver Metallic) 또는 매트롤 미카 메탈릭(Petrol Mica Metallic) 두 가지 외장 컬러로 구성된다. 특히, 패트롤 미카 메탈릭 컬러는 풍부한 블루 색감으로 BMW의 헤리티지를 자연스럽게 표현한다. 이 밖에도 블랙 하이그로시 섀도우 라인 트림과 세련된 디자인의 20인치 V 스포크 휠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스모크 화이트 / 코히바 

스모크 화이트 / 블랙


실내 인테리어 컬러는 '스모크 화이트 / 코히바' 또는 '스모크 화이트 / 블랙' 두 가지 가죽 구성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으며, B 필러, 로커 패널, 우드 트림, 헤드레스트 등 차량 곳곳에 40주년 기념 로고를 새겨 넣었다. 또한 내외장재 및 색상, 기타 편의장치를 고객의 취향에 맞춰 주문 생산하는 BMW 인디비쥬얼 오더를 통해 다양한 제품 구성이 가능하다. 



해당 스페셜 에디션의 정확한 가격은 아직 밝혀진 바 없으며, 다가오는 9월 열리는 2017 프랑크푸르트 오토쇼를 통해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BMW의 궁극의 레이싱카 'M8 GTE'가 독일 라우지츠링에서 첫 번째 트랙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M8 GTE는 고성능 쿠페 M8을 기반으로 개발된 레이스카로, 위장막을 뒤집어쓴 모습이지만 강력한 파워와 포스는 그대로 느껴진다. 트랙 테스트는 3일간 진행됐으며, 테스트 드라이버로는 BMW DTM 드라이버 마틴 톰치크와 맥심 마틴이 맡았다. 트랙 테스트에 참관한 BMW 모터스포츠 책임자 '옌스 마쿼트(Jens Marquardt)'는 "BMW M8 GTE의 첫 인상이 매우 긍정적이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BMW M8 GTE는 애스턴마틴 밴티지, 페라리 488, 포드 GT, 포르쉐 911 등을 기반으로 제작된 강력한 GT 레이스카와 경쟁을 펼치게 된다. 내년 1월 미국의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2018 롤렉스 데이토나 24시 내구레이스에서 데뷔를 치를 예정이며, 이후 세계 내구 선수권 대회(WEC), 르망 24시 등 다양한 레이싱 경기에도 출전하게 될 전망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역동적인 드라이빙 퍼포먼스와 고급스러움이 공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BMW 8시리즈의 뉘르부르크링 서킷 주행 장면이 포착됐다. 



BMW 8시리즈는 단종을 앞둔 6시리즈의 뒤를 잇는 새로운 럭셔리 쿠페로서 기대가 크다. 특히, 6에서 8로 숫자가 올라가는 만큼, 상급 모델이라 납득할 만한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주행 능력을 갖추게 될 전망이다. 앞서 공개된 BMW  8시리즈 콘셉트의 모습과 흡사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더욱 커진 키드니 그릴과 확장된 공기 흡입구, 스포티한 외관을 완성시켜줄 바디킷 등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 BMW 8시리즈 뉘르부르크링 서킷 주행 영상 ▲


전 세계 많은 팬들은 벌써부터 공식 출시일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으며, 우렁찬 배기음을 포효하며 뉘르부르크링 서킷을 쏜살같이 질주하는 영상 속 8시리즈의 주행 모습은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 BMW 8시리즈 컨버터블 뉘르부르크링 서킷 주행 영상 ▲


BMW에 따르면, 신형 5시리즈와 7시리즈에 적용된 CLAR 플랫폼이 적용되며, 엔트리 사양(840i)에는 3.0리터 직렬 6기통 터보 엔진이, 상급 모델(850i,M8)에는 4.4리터 V8 터보 엔진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인 xDrive도 기본 적용될 예정이며, 예상 제로백(0→100km/h)은 4초 미만이다. 



BMW 8시리즈는 내년 공식 출시될 예정이며, 메르세데스 S 클래스 쿠페, 렉서스 LC 500 등과 경쟁 구도를 갖추게 될 전망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올해 2월 일본 특허청에 등록된 BMW X2 렌더링 이미지가 유출되면서 X2 외관 디자인이 확실시되는 모양새다. 


비교 사진 1


소형 SUV 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기 때문에 BMW X2의 렌더링 유출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개된 렌더링 속 X2의 모습은 작년 파리모터쇼서 공개된 X2 콘셉트와 매우 흡사하다. 매끄러운 쿠페형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헤드라이트나 테일램프는 콘셉트카에 적용된 날카로운 디자인을 포기하고 크기를 더 키웠다.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은 거의 동일하다. 


후면부는 테일램프, 리어범퍼, 배기구 등의 조합이 꽤나 절제되고 정갈한 모습이다. 머플러는 원형 타입으로, 양쪽이 아닌 한쪽에만 구성됐다. 이는 스포티한 모습을 강조하기 위해 상위 트림이나 실제 양산 버전에 따라 트윈 머플러가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 


비교 사진 2


한 가지 짚어봐야 할 점은 측면 디자인이다. BMW X2가 쿠페형 모델인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작은 체급상 X4나 X6와 같은 날렵한 루프라인을 기대하긴 힘들다. X4나 X6와 같은 쿠페 디자인을 적용하려면, 뒷좌석은 사람이 탈 수 있는 공간이 아닌 좁은 짐칸이 돼버릴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SUV 쿠페를 모티브로 한 소형 SUV'정도로 이해하는 것이 좋겠다.

한편, BMW X2는 다가오는 9월 열리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데뷔 무대를 치를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BMW가 자사의 글로벌 웹사이트를 통해 2시리즈 부분변경 모델을 공개했다. 전반적으로 큰 변화는 일어나지 않았지만, 프론트 엔드 디자인을 다듬고 새로운 휠을 장착해 한층 자연스럽고 세련된 외관을 완성시켰다. 



BMW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원형 타입의 코로나링은 헥사고날 타입으로 변경해 각을 강조했고, 이는 한층 당당하고 세련된 외관으로 이어진다. 또한 새로운 bi-LED 헤드라이트를 장착해 라이트 성능과 고급스러움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겉모습보다도 내부의 변화가 크게 일어났다. 대시보드 디자인이 바뀌었고, 인스트로먼트 패널에 유광 블랙 트림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더했으며, 컵홀더, 에어벤트, 글로브 박스도 개선했다. 또한 내비게이션 기능이 포함된 8.8인치 크기의 인포테인먼트 스크린은 최신 'iDrive 6.0'버전으로 업그레이드 됐으며, 보이스 컨트롤 기능도 개선됐다. 



BMW는 씨사이드 블루, 선셋 오렌지, 메디테라닌 블루 총 세 가지의 새로운 외장 컬러를 새롭게 추가해 선택의 폭을 넓혔으며, 다가오는 7월 유럽을 시작으로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 BMW 2 SERIES>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Tuning]



35년 이상의 튜닝 경력을 자랑하는 독일의 전문 튜너 'G-Power'가 또 한번 BMW M4 기반의 강력한 튜닝카를 선보였다. 



화려한 오렌지 컬러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며, 높은 수준의 경량화는 물론이고 폭발적인 성능까지 이끌어냈다. 특히, 맞춤형 경량 티타튬 배기 시스템과 21인치 허리케인 RR 단조 휠은 이 차의 가치를 더해준다. BMW 엠블럼도 G-Power 고유 엠블럼으로 변경되어 다른 모델과 차별을 뒀다. 



G-power는 차량 소프트웨어와 엔진 튜닝을 통해 최고출력 680마력, 최대토크 75.37kg.m까지 성능을 끌어올렸으며, 이는 기존 M4 차량보다 249마력 더 높은 수준이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 도달까지 걸리는 시간은 불과 3.5초이며, 최고속도는 330km/h다. 



한편, G-Power는 최근 600마력 M4, 600마력 M4 컨버터블, 615마력 M4 GTS 등 뛰어난 성능과 스포티한 외관을 자랑하는 튜닝카를 계속해서 선보이고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BMW가 올해 2월부터 6시리즈 쿠페의 생산을 종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델 생산 중단 이유나 후속 모델에 관한 명확한 내용은 아직 알려진 바 없지만, 판매량 부진에 따른 절차로 추측되며, 6시리즈 컨버터블과 그란 쿠페는 계속 생산을 이어간다. 


6시리즈 쿠페의 생산 종료에 따라, 중형 럭셔리 쿠페 세그먼트는 '메르세데스-벤츠 E 클래스 쿠페' 한 개 차종으로 축소된다. 


한편, 6시리즈 쿠페 생산 종료에 따라 그 대안으로 8시리즈 쿠페가 등장할 것이라는 대체설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실제로 최근 BMW 8시리즈 프로토타입으로 추정되는 테스트카가 포착됐으며, 850, 860, M850, M8 등의 차명이 상표로 등록되기도 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