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재규어 브랜드 최초의 SUV F-페이스가 호주 신차평가테스트(이하 ANCAP)서 별 5개를 획득하며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ANCAP는 전면 충돌, 측면 충돌, 기둥 충돌, 보행자 안전, 안전벨트 안전도 등 총 6가지 테스트로 구성되며, 별 다섯 개 안전등급은 최고의 안전 등급을 달성한 차량에만 부여된다. 


재규어 F-페이스는 성인 탑승자 보호 영역에서 38점 만점에 35.34점을 받으며 93%라는 인상적인 점수를 기록했다. 또한 어린이 탑승자 보호 영역에서도 49점 만점에 41.65점을 받으며 85%를 기록했고, 보행자 보호 영역에서 80%라는 점수를 획득했다. 



ANCAP 회장 제임스 굿윈(James Goodwin)은 "모든 충돌 테스트 부문 및 성능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차선 유지 기능 등과 다른 능동적 안전 보조 기능이 옵션으로 제공된다. 모든 브랜드가 모든 시장에서 이러한 중요 안전 보조 장치를 표준 기능으로 제공하도록 권장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ANCAP는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의 안전 단체로서 새롭게 출시되는 신차들을 대상으로 갖가지 안전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정부와 공공기관 등 공공목적으로 사용되는 자동차로 선택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ANCAP 충돌 테스트서 별 다섯 개를 부여받아야 하며, 자동차 제조사들은 최고 등급을 획득하기 위해 안전 사양에 크게 신경 쓰고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미니가 다가오는 2021년까지 소형 SUV를 새롭게 출시하며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는 소형 SUV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미니 일렉트릭 콘셉트


영국의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익스프레스는 미니가 차세대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전기 소형 SUV 출시를 계획하고 있으며, 새로운 모델은 현행 5도어 모델과 비슷한 실루엣을 지니게 될 것이라 밝혔다. 또한 미니의 새로운 소형 SUV는 앞서 공개된 '일렉트릭 콘셉트'의 디자인 언어가 반영될 것으로 예상되며, 폭스바겐 T-크로스, 닛산 쥬크, 마쯔다 CX-3 등의 소형 SUV와 경쟁을 펼치게 될 전망이다.


미니 컨트리맨


오토익스프레스는 미니가 7도어 모델을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계획도 함께 밝혔다. 오토익스프레스에 따르면, BMW 미니 총괄 피터 슈바르첸바우어(Peter Schwarzenbauer)는 2017 LA 오토쇼에서 열린 인터뷰 자리에서 "7도어는 미니 DNA와는 맞지 않는다"고 언급하며, '미니가 컨트리맨 보다 큰 차를 만드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미니는 지난 9월 열린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서 자사의 미래가 담긴 '미니 일렉트릭 콘셉트'를 선보였다. 미니의 DNA를 그래도 물려받아 재치 있고 개성 있는 외관 디자인을 자랑하며, 전기 콘셉트인 만큼 내연기관 자동차에서 살펴볼 수 있었던 배기 파이프가 사라진 것을 살펴볼 수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메르세데스-벤츠의 고성능 서브 브랜드 AMG가 호주 시드니에 첫 번째 독립 대리점을 오픈하며 본격적인 사업 영역 확대에 나섰다.

 

고성능 서브 브랜드만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독립 대리점이 생긴 것은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며, 고성능 전문 취급점인 만큼 메르세데스-벤츠와 분리돼 독자적으로 운영된다.

 

 

해당 대리점은 독일 아팔터바흐에 위치한 AMG 본사 디자인이 반영됐으며, 빨간색 AMG 간판이 부착돼 멀리서도 눈에 쉽게 띄도록 설계됐다. 또한 시드니 킹스 포드 스미스 공항 주변에 위치하고 있어 호주 내 자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 관광객들에게도 홍보 효과를 동시에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대리점 내 전체 직원 수는 메르세데스-AMG 아카데미에서 전문 교육을 받은 AMG 브랜드 매니저를 포함한 15명이며, 향우 자동차 판매와 더불어 전문 정비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메르세데스-AMG 최고 책임자 토비아스 뫼어스(Tovias Moers)는 "시드니에 독립 매장을 오픈하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다"라며, "독립 매장을 통해 우리 브랜드에 대한 호주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고객들이 AMG 정신과 완벽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 덧붙였다.

 

세계 최초의 메르세데스-AMG 시드니점은 잠재적인 고객 확보는 물론 고객 관리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이며, 다른 주요 도시의 독립형 대리점 오픈에 앞서 좋은 본보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내서도 고성능 차를 찾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ANG 총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24%나 증가한 2359대를 기록했다. 앞으로 고성능차 시장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며, 전 세계적으로 고성능차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수준급 서비스와 마케팅 활동이 크게 요구되고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8세대 신형 캠리가 호주 신차평가테스트(이하 ANCAP)서 별 5개를 획득하며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ANCAP는 전면 충돌, 측면 충돌, 기둥 충돌, 후면 충돌, 보행자 안전, 안전벨트 안전도 등 총 6가지 테스트로 구성되며, 별 다섯 개 안전 등급은 최고의 안전 등급을 달성한 차량에만 부여된다. 



신형 캠리는 세부 평가에서 전면 충돌 테스트 16점 만점에 15.6점, 측면 충돌 테스트와 기둥 충돌 테스트서 만점을 획득하며 총 37점 만점에 36.16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ANCAP 회장 제임스 굿윈(James Goodwin)은 "캠리는 가족 또는 개인 차량 구매자들에게 인기있는 차종이기 때문에 높은 안전 수준이 중요시 여겨진다"며, "토요타가 신형 캠리를 일본 생산으로 돌린 후,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유지하게 된 사실에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도심 및 고속도로에서 충돌 위험 상황을 인지해 자동으로 제동을 실시하는 자동비상제동장치(AEB)와 차선유지기능이 기본 장착된 점에 대해 고무적이라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한편, 신형 캠리는 지난 9월부터 국내 사전계약에 돌입했으며, 최근 사전계약 대수 2000대를 돌파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5L 가솔린 모델과 복합 연비 16.7km/l를 자랑하는 하이브리드 모델로 구성되며, 스포티한 외관과 탄탄한 주행 성능이 강점으로 뽑히고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렉서스가 'RX L'의 티저 이미지를 통해 새로운 3열 7인승 SUV 출시를 예고했다.

 

 

기존 렉서스 RX 모델의 경우, 3열 시트의 부재로 승차인원이 5인승으로 제한됐는데, 이점이 고연비와 뛰어난 승차감을 겸비해 '완벽한 SUV'로 여겨지던 RX의 한 가지 아쉬운 점으로 작용해왔다. 이에 렉서스는 3열 시트를 갖춘 파생 모델 출시를 통해 수요층을 더욱 확장시킬 계획으로 RX L 출시를 결정했다.

 

 

RX L은 이름에서 짐작해볼 수 있듯, 리어 오버행을 늘려 넓은 실내공간을 확보한 모델이다. 전장은 기존 모델보다 160mm 가량 늘어난 5,050mm이며, 휠베이스는 2,790mm으로 동일하다. 또한 기존 RX가 갖던 아쉬움을 해소하기 위해 탄생한 파생 모델인 만큼, 가격인상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렉서스 RX L은 3열 시트의 부재가 아쉬웠던 고객들에게 매력을 어필할 것으로 기대되며 다가오는 2017 LA 오토쇼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현대차의 신차 출시 계획이 담긴 로드맵이 공개됐다. 해당 로드맵에는 다가오는 2020년까지 미국 시장에 SUV 신차 8종을 출시한다는 구체적인 계획이 담겼으며, 이는 페이스리프트 모델, 풀체인지 모델, 신차를 모두 포함한다.

 

현대차는 A 세그먼트 소형 CUV부터 8인승 중형 SUV까지 이르는 다양한 신차 출시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SUV 시장을 집중 공략할 것으로 보이며, 디젤, 가솔린, 순수 전기, 수소전기 등 세분화된 파워트레인으로 경쟁력을 갖출 전망이다.

 

현대차 미국법인 마이클 오브라이언(Mike O'Brien) 부사장은 "우리는 CUV 부문 확장에 조금 더딘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언급하며, "가까운 미래에 현대차는 업계 내에서 가장 다양한 CUV 라인업을 갖추게 될 것"이라 전했다

 

이 같은 모델 라인업 다양화는 지난 2009년 이래 미국 시장 점유율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는 현대·기아차에게 부진을 탈출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되며, 싼타페 풀체인지, 투싼 페이스리프트, 코나 전기차 등이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올해 3분기 현대차의 미국 시장 누적 판매량은 전년 동기 10.2%나 하락한 96만 9670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누적 점유율 역시 전년 동기대비 0.7% 감소한 7.5%를 기록했으며, 2009년 이래 최저 수준에 머물고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Auto Inside]

 전 세계서 생산되는 차량 대수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총 8,810만 대의 차량이 생산됐다. 그렇다면, 국가별 가장 많이 팔린 브랜드와 차종은 무엇일까?

 

photo : INDIGO

 

먼저, 전 세계서 판매되고 있는 주요 자동차 브랜드는 크게 12개로 집계됐다. 그중 토요타 그룹이 전 세계 49개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브랜드로 드러났고, 폭스바겐 그룹은 스페인을 제외한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을 장악, 캐나다와 미국은 포드가 차지했다.

 

현대와 기아도 꽤나 많은 국가에서 많이 판매됐다. 현대는 러시아와 한국, 사우디아라비아, 아일랜드 등, 기아는 베트남, 이스라엘, 이라크 등에서 큰 실적을 보였다. 기타 브랜드로는 르노가 6국가, 스토다가 6국가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브랜드로 드러났다.

 

러시아의 국민차라 불리는 현대 쏠라리스(엑센트)

 

국가별 가장 많이 판매된 베스트셀링카의 결과도 꽤나 흥미롭다. 한국에서는 현대 그랜저, 러시아에서는 역시 '러시아의 국민차'라 불리는 현대 쏠라리스(엑센트)가 가장 많이 판매됐다.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포드의 대표 픽업트럭 F-150이 베스트셀링카로 선정, 브라질에서는 쉐보레 오닉스가 이름을 올렸다. 폭스바겐 골프는 노르웨이, 오스트리아, 독일 무려 세 가지 국가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로 선정되기도 했다.

 

 

토요타의 결과도 주목해볼 만하다. 토요타의 픽업트럭과 SUV차종이 세계 각국에서 베스트셀링카로 선정된 것. 전 세계 전역에서 판매되고 있는 토요타의 중형 픽업트럭 하이럭스는 아르헨티나, 카메룬, 케냐, 호주 등 무려 16개 국가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이는 뛰어난 실용성과 넉넉한 적재 공간이 인기 비결로 추측된다. 또한 토요타의 스테디셀링 SUV인 랜드 크루저는 기니, 탄자니아, 바레인, 몽골, 파푸아뉴기니 등의 국가에서 크게 활약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공도의 F1이라 불리는 BMW M3의 고성능 스페셜 버전 'M3 CS'가 공개됐다. 지금껏 등장했던 CS 버전들과 마찬가지로 더 가볍고 빠르다. 기대해도 좋다. 이 녀석은 왠지 모르게 아쉽게 느껴졌던 M3의 2% 공백을 채워줄 완벽한 녀석이니까.

 

 

필자는 사실 수년 전만 해도, 고성능 부문에서 BMW를 따라올만한 경쟁자가 없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고성능 부문에 파고드는 신흥제조업체들이 속속히 등장하기 시작했고, 이들은 전례 없던 고성능 모델을 내놓으며 절대 강자에 도전장을 내밀기 시작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BMW는 'CS' 라는 타이틀이 붙은 새로운 비밀병기를 세상에 풀어놓았다.

 

 

M3 CS를 한 마디로 표현해보자면 'M3의 화룡점정'이다. 꿈의 소재라 불리는 탄소섬유 강화플라스틱(CFRP)을 대거 사용해 몸무게를 50kg이나 덜어냈고, 무게 중심을 낮춰 훨씬 민첩해졌다. 여기에 경량 알루미늄 휠과 고성능 6-피스톤 세라믹 브레이크, 카본 리어 스포일러와 프론트 스플리터 등을 더해 완벽을 추구했다.

 

 

출력에 목마른 이들을 달래주기 위해 엔진 성능도 강화됐다. 2개의 모노 스크롤 터보차저, 에어쿨러, 고정밀 직분사, 밸브 트로닉 등을 적용해 최고출력 453마력, 최대토크 61.1kg.m까지 출력을 끌어올렸으며, 이는 이전보다 28마력이나 강화된 수치다. 참고로 제로백(0→100km/h)은 3.7초, 최고 속도 280km/h다.

 

 

고작 이 정도로 완벽하다고 말하는 건 조금 설레발이라 느껴질 수도 있다. 그래서 BMW는 CS버전의 경쾌한 배기음을 살려줄 M 스포츠 튜닝 배기 시스템과 스테인리스 스틸 머플러를 함께 제공한다. 실내 인테리어는 실버스톤/블랙 컬러로 구성된 투톤 가죽과 알칸타라 소재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구현했다.

 

 

BMW M3 CS는 전 세계 1,200대만 한정 판매되며, 그중 550대는 미국서 판매될 예정이다.

 

< BMW M3 CS >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Review]

 

 

풀체인지를 거쳐 몰라보게 달라진 신형 엑센트.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빌매거진은 신형 엑센트를 어떻게 평가했을까? 국내 출시가 불투명한 상황이라 그런지 더욱 관심이 쏠리는 신형 엑센트의 평가를 살펴봤다.

 

 

오토모빌매거진은 먼저 더 커진 차체에 주목했다. 충돌 규제와 쾌적한 실내 공간을 위해 서브 콤팩트카가 점점 커지고 있다고 언급하며, 길이 1.5cm, 폭 3cm, 휠베이스 1cm 가량 더 커졌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신형 엑센트는 이전 모델 대비 더 넓어진 실내 공간을 자랑하며, 충돌 안전성도 개선됐다.

 

 

확 바뀐 외모에 대한 평가도 주를 이뤘다. 신형 엑센트에 대해 '잘생긴 작은 차(Handsome little car)'라고 표현하며, 깔끔하고 정갈된 느낌을 선사한다고 평가했다. 현대차의 최신 스타일이 반영된 점도 함께 짚었다.

 

 

신형 엑센트는 1.6리터 4기통 가솔린 GDI가 탑재되고, 변속기는 6단 수동 변속기 또는 6단 자동 변속기가 함꼐 맞물려 최고출력 130마력, 최대토크 16.49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이는 이전 모델 대비 오히려 7마력, 0.51kg.m토크 떨어진 수준인데, 오토모빌매거진은 이 점에 주목했다.

 

대신 낮은 회전수에서의 토크를 늘리도록 세팅해 주행능력을 개선하고, 연비도 6.6%가량 상승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주행능력에 대해서도 좋게 평가했다. "고속도로에서 엑센트는 예상보다 훨씬 조용했다. 소음과 풍절음도 괜찮은 수준이었다. 빠르지는 않지만 합리적인 성능이었다."라고 전했다.

 

 

실내 구성에 대해서는 "예산이 적절하게 처리된 것 같다"는 평을 내렸다. 비록 플라스틱 소재가 많이 사용됐지만, 삐걱거리는 소리는 들리지 않고 따분하지도 않다는 것. 평론가의 말대로 값싼 소형차에서 이 정도 구성이면 꽤나 합리적인 구성일지도 모르겠다.

 

 

끝으로 크루즈 컨트롤,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7인치 터치스크린, 오토 헤드라이트, 프로젝션 헤드 라이트, 트렁크 자동 열림 기능, 전방 충돌 방지 기능 등의 최신 편의 및 안전 사양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엑센트의 국내 출시는 현재 불투명한 실정이다. 현대차 노사는 외국 공장에서 생산된 차를 국내서 팔 수 없도록 합의했는데, 신형 엑센트는 멕시코에 위치한 기아차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어 우리나라에 들여오지 못하고 있다. 현재 국내서는 4세대 모델이 국내 생산되고 있지만, 판매 부진으로 단종설이 돌고 있다.

 

< 사진 : 오토모빌 매거진 , 현대차 / 리뷰 : 오토모빌매거진 >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수많은  레이싱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전설적인 불패신화를 이룩했던 닛산 GT-R의 '퓨어 베이스 버전(Pure base Version)'이 새롭게 출시된다.

 

 

닛산 GT-R 퓨어 베이스 버전은 $100,000보다 저렴하게 출시해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접근하기 위한 엔트리 모델로, 차량 가격은 $99,990(한화 약 1억 1,000만 원)부터 시작한다. 대신 11스피커 보스 사운드 시스템, 실내의 소음을 능동적으로 제거하는 ANC 기능, 경량 티타늄 배기 시스템, 핸드 스티치 레더 트림 등의 일부 고급 편의 사양이 제외된다.

 

 

GT-R이 '기술의 닛산'을 상징하는 기술력 결정체인 만큼, 엔트리 모델이라도 강력한 성능에는 다름이 없다. 차내 탑재된 3.8리터 V6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565마력, 최대토크 65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강력한 힘은 4개 바퀴에 여과없이 전달된다.

 

 

상위 트림의 가격도 공개됐다. GT-R 프리미엄은 $112,185(한화 약 1억 2,500만 원), GT-R 트랙 에디션은 $130,185(한화 약 1억 4,500만 원), 최상급 모델인 GT-R 니스모는 $177,185(한화 약 2억원)이다.

 

 

한편, 닛산 GT-R는 지난 2007년 출시 이후 완전 변경 없이 부분 변경만 이뤄지고 있으며, 고가의 라이벌 슈퍼카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경쟁 모델 대비 저렴하고 강력한 성능 덕분에 매니아층이 더욱 두터워지고 있으며, 차세대 신형 GT-R는 하이브리드 구동계가 올려질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