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캐딜락이 자사의 창립 115주년을 기념하는 '캐딜락 CTS-V 글레이셔 에디션(Glacier Metallic Edition)'을 선보였다. 


글레이셔 메탈릭이라는 스페셜 외장 컬러가 입혀졌으며, 19인치 크기의 V-시리즈 전용 휠, 카본 프런트 스플리터, 후드 벤트, 리어 디퓨저, 리어 스포일러 등으로 한껏 멋을 부렸다. 파노라마 선루프, 레카로 시트 등이 추가로 적용되며, 이 외에도 고급스러움을 더해줄 카본 파이버 패키지와 럭셔리 패키지가 적용됐다. 



엔진 성능을 끌어올리기 위한 튜닝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차량의 속도와 제로백, 사용 마력수, 토크 등을 주행성능 모니터에 표시해주는 퍼포먼스 데이터 리코더 시스템을 탑재하고 제동 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한 레드 브렘보 브레이크 시스템을 장착해 가치를 더했다. 


6.2리터 V8 엔진은 최고출력 640마력, 최대토크 87.31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며, 여기에 8단 스포츠 자동 변속기가 함께 맞물린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필요한 시간은 불과 3.8초이며, 11.9초만에 400m 거리를 치고 나갈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 



해당 스페셜 에디션의 가격은 $103,885(한화 약 1억 1,700만 원)부터 시작하며, 전 세계 115대만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캐딜락이 '슈퍼 크루즈(Super Cruise)'라는 반 자율 주행 시스템을 선보인다. 고속도로 주행 중 속도와 조향을 자동으로 제어해주는 해당 시스템은 올가을 2018 캐딜락 CT6 모델에 처음 도입 및 출시를 앞두고 있다. 



슈퍼크루즈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과 겹치는 부분이 있지만, 두 시스템이 완전히 동일하다고는 볼 수 없다. 캐딜락은 슈퍼크루즈가 '센서, 카메라, GPS 기술, LiDAR 센서를 사용하는 최초의 제품'이라 언급하며, '다른 반 자율 주행 시스템과는 달리, 운전자의 운전 성향과 앞으로 차가 나아갈 방향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한다'고 설명했다. 


캐딜락 CEO 요한 데 니첸(Johan de Nysschen)은 '캐딜락의 철학은 운전을 발전시키는 것'이라며, "슈퍼크루즈는 고속도로에서 안전하고 간편한 핸즈프리 주행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 말했다. 이어 슈퍼크루즈에 대해서는 '고객의 편의와 안전에 중점을 둔 자율 주행 솔루션'이라고 설명했다. 



적외선과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작은 카메라가 운전자의 머리 위치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운전자가 도로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고 감지되면, 운전자가 다시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경보를 통해 알린다. 경보 발령에도 불구하고 운전자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을 경우, 슈퍼크루즈는 안전을 위해 차량을 정차시킨다. 또한 LiDAR 기반의 고정밀 지도 데이터는 차량 제어 능력을 향상시켜주고, 최신 GPS 기술은 기존 시스템보다 운전자의 위치를 4~8배 가량 더 정확하게 측정한다. 



한편, 자동차 업계들의 자율 주행차 개발·연구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이다. 테슬라는 오토파일럿 하드웨어 2를 출시하며 완전 자율주행차에 한발 더 다가섰고, 포르쉐와 아우디는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포드와 제너럴 모터스는 자율 주행 부문에 10억 달러를 투입했고, 구글과 혼다는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폭스바겐과 BMW도 완전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승용차 개발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