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Motoroid / Photo]



스팅어(Stinger), 기아차가 야심 차게 준비한 후륜구동 기반의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이다.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차이기도 하고 기아차의 본격 고급차 라인업 전략의 선두로 지목되면서 큰 관심을 받게 됐다. 물론, 좋은 관심만 받은 것은 아니다. 디자인 논란에 휩싸이기도 하고, 기아차의 엠블럼을 그대로 부착해 공개하면서 차별화에 전혀 힘쓰지 않았다는 질책도 받았다. 실제로 해외 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사진 속 스팅어 차량에는 'KIA'엠블럼이 부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2017 서울 모터쇼를 통해 국내 최초 공개된 스팅어의 모습은 사뭇 달랐다. 기존 엠블럼 대신, 'E'를 형상화한 자체 엠블럼이 부착됐다. 엠블럼만으로도 차량 이미지가 확 달라보일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이라도 하는 듯, 많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기아차에 따르면, 엠블럼 속 'E'에는 '익스클루시브(Exclusive) : 소수를 위한 특별한 차라는 의미', '익스쿼지트(Exquisite) : 정교하고 섬세한 상품성과 서비스라는 의미', '에볼루셔너리(Evolutionary) : 끊임없이 진화하고 발전한다는 의미', '엑설런스(Engineered by Excellence) : 탁월함으로 구현된 차라는 의미'가 담겼다. 알파벳 'E' 글자 하나에 꽤나 심오하고 깊은 의미가 담긴 셈이다. 이뿐만 아니라 차량의 바퀴와 축을 형상화하는 E를 역동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스팅어의 엔진 라인업은 2.2디젤, 2.0터보 가솔린, 3.3 트윈터보 가솔린 3가지로 구성되며, 여기에 2세대 8단 자동변속기가 함께 맞물린다. 



3.3 트윈터보 가솔린 모델의 경우,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4.9초 만에 100km/h까지 도달한다. 또한 2.0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255마력, 최대토크 36kg.m, 2.2디젤은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한편, 기아차는 스팅어를 선보이며 본격 브랜드 고급화 전략을 알렸다. 이에 따라 승용과 RV로 분류됐던 기존 라인업 체계에 고급차가 추가될 예정이다. 또한, 기아의 플래그십 세단 K9 후속 모델에도 독자적인 엠블럼이 적용될 것으로 알려져 큰 기대를 사고 있다.


글·사진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Photo]



포드 코리아가 2017 서울 모터쇼서 자사의 미래가 담긴 '내비게이터 콘셉트'를 선보였다. 작년, 2016 뉴욕 국제 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바 있지만 아시아에서는 이번이 최초 공개다. 



럭셔리 세일링 보트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만큼, 우아한 디자인과 다양한 첨단 기능들이 탑재됐다. 커다란 문이 위를 향해 열리는 걸-윙 도어와 전동식 3단 사이드 스텝, 옷장을 연상시키는 트렁크 쪽 수납공단 등 눈길을 사로잡을만한 요소도 대거 갖췄다. 



어라운드 뷰 시스템, 보행자 감지 시스템, 급제동 경고 시스템,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 등 센서, 카메라, 레이더 기술을 통한 다양한 안전 관련 기능이 탑재됐고 레벨 울티마 오디오 시스템, 30웨이 퍼펙트 포지션 시트, 1~2열 헤드레스트 뒷편에 위치한 대형 디스플레이, 개인 물품을 보관하는 옷장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이 적용됐다. 



엔진은 3.5리터 V6 트윈 터보 엔진이 탑재되어 400마력 이상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이번 콘셉트카를 통해 선보인 링컨의 우아한 디자인과 다양한 안전·편의 기능들은 걸-윙 도어를 비롯해 몇 가지 사양을 제외하고는 차세대 내비게이터에 적극 반영될 예정이다. 또한 양산형 모델과 콘셉트카의 차이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어 더욱 기대된다. 



한편, 링컨 내비게이터 콘셉트는 링컨의 새로운 제안이자 링컨의 미래가 담긴 차량으로서 혁신적 디자인과 첨단 기술이 집약된 차로 평가받고 있다. 


글·사진: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쉐보레 레이싱팀이 '2017 서울 모터쇼'서 올 뉴 크루즈를 기반으로 제작한 새로운 레이스카를 선보였다. 


기존 올 뉴 크루즈의 날카로운 외관에 공기역학적인 측면을 고려한 바디킷과 카본으로 제작된 커다란 리어 스포일러가 더해져 강렬한 포스를 자랑한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 클래스 매 시즌마다 견고한 성능을 보여줬던 1.8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튜닝을 거쳐 탑재되고, 여기에 6단 시퀀셜 변속기가 맞물리면서 최고출력은 360마력에 이른다. 이 밖에도 고성능 브레이크 시스템과 레이스에 최적화된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쉐보레 레이싱팀은 새로운 레이스카를 가지고 라이벌 레이스카들과 본격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쉐보레 레이싱팀은 2007년 창단됐으며, 통산 7회 종합 우승이라는 수상 경력을 바탕으로 국내 모터스포츠 명문으로 주목받고 있다. 


글·사진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Photo]

모터쇼를 더욱 환하게 빛내주시는 고마운 분들이 계십니다. 바로 모터쇼의 꽃 '레이싱 모델'입니다. 오랜 시간 서 계시느라 매우 피로하실 텐데도 인상 한 번 찌푸리지 않으시고, 모두를 웃는 얼굴로 반겨주십니다. 덕분에 모터쇼가 활기가 넘치고 웃음이 가득합니다. 2017 서울 모터쇼에도 어김없이 찾아와 무대를 장식해주신 레이싱 모델분들. 올해 서울 모터쇼에서는 어떤 레이싱모델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될까요? 함께 만나보시죠.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레이싱 모델입니다. 개인적으로 이번 모터쇼서 가장 밝게 빛난 레이싱 모델이라고 느껴집니다. 미소가 치명적이네요.




링컨 내비게이터 콘셉트를 더욱 돋보이게 해주신 레이싱 모델. 천사 같은 모습입니다. 연예인인 줄 알았습니다.




르노삼성 클리오의 레이싱 모델. 상큼 발랄한 모습이 클리오의 이미지와 굉장히 잘 어울립니다. 




푸조 신형 3008의 레이싱모델입니다. 차가 눈에 들어오지 않을 정도. 한 편의 예술작을 보는 듯 하네요.




시트로엥 칵투스 원톤 스페셜 에디션 레이싱모델. 마찬가지로 젊은 느낌이 강한 칵투스와 잘 어울립니다.




쉐보레 크루즈 레이싱카 레이싱모델입니다. 쉐보레 레이싱카의 외장 컬러인 화이트-블루에 맞게 의상도 화이트-블루로 맞추신 듯합니다. 아무튼 정말 이쁘셨던. 




BMW M760Li xDrive를 빛내주신 레이싱모델. 고급스럽고 무게 있는 분위기에 걸맞는 의상입니다.




렉서스 부스를 맡아주신 레이싱 모델. 렉서스 부스가 유독 화려한 것은 다 이유가 있습니다.




쉐보레 말리부 레이싱 모델. 정말 단아하시네요.




포르쉐 부스를 장식한 레이싱 모델. 이번 서울 모터쇼서 가장 화끈한 의상을 입고 나오신 듯합니다. 사람들이 매우 매우 매우 붐비는 데에도 다 이유가 있는 듯. 





르노삼성 QM6 레이싱 모델. 깜찍한 이미지. 




쉐보레 볼트 EV 레이싱모델. 늘씬하시고 이쁘십니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레이싱 모델. 때마침 교대하실 시간에 구경가서 두 분을 모두 보게 됐네요.




르노삼성 QM6 레이싱 모델. 이번 모터쇼서 포즈 최고 센스 최고인 분인 듯 합니다.




토요타 부스를 꾸며주신 레이싱 모델. 




르노삼성 SM6 레이싱모델.



크루즈 레이싱 모델. 




만(MAN) 레이싱 모델. 이 부스에도 유독 사람이 붐볐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차를 보기 위해서 붐빈 것은 아닌 듯합니다.



기아 스팅어를 돋보이게 해준 두 모델분들.



재규어 부스를 장식해준 레이싱 모델. 왠지 모르게 누나 같은 친근함이...그래서 같이 셀카도 찍었습니다.(감사했어요!)



렉서스 부스를 꾸며주신 레이싱 모델. 차도 모델분도 모두 빛나네요. 


◎ 모터쇼를 밝게 빛내주시는 레이싱 모델분들께 감사드리고 응원합니다. 촬영에 적극 협조해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


글·사진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Photo]



일산 킨텍스에서 3월 31일부터 4월 9일까지 '2017 서울 모터쇼'가 열립니다. 1995년부터 2년 단위로 개최되고 있으며, 여러 자동차 브랜드와 다양한 관련 업체들이 자사의 제품과 기술력을 뽐내는 자리입니다. 


아쉽게도 이번 모터쇼에는 폭스바겐, 아우디, 벤틀리가 디젤 게이트의 여파로 불참하며, 볼보와 피아트 크라이슬러도 불참하게 됐습니다. 하지만, 국내 9개사(현대, 기아, 제네시스, 파워플라자, 캠시스, 현대 상용차, 쌍용, 르노삼성, 한국지엠)와 수입 18개사(랜드로버, 닛산, 렉서스, 링컨, 마세라티, 만,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AMG, BMW, 인피니티, 재규어, 캐딜락, 시트로엥, 푸조, 혼다 등)의 완성차 브랜드가 모터쇼를 화려하게 장식했습니다.

 


볼거리가 다양했던 만큼, 사진도 정말 많이 찍었는데요, 그중에서도 최고라고 생각되는 사진 10장을 뽑아봤습니다. '모터로이드 선정 서울 모터쇼 베스트 포토 TOP 10'을 소개합니다.



◎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 PHEV 



토요타 코리아가 서울모터쇼를 통해 '프리우스 프라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한국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이 차는 도심 주행에는 전기차 모드, 장거리 주행에는 하이브리드 모드로 주행이 가능합니다. 레이싱 모델분의 아름다운 미소와 차량의 빛나는 자태가 잘 드러나는 사진입니다. 



◎ 링컨 내비게이터 콘셉트 



링컨 코리아가 자사의 미래를 담은 대형 SUV '내비게이터 콘셉트'를 선보였습니다. 걸-윙도어와 3단 콘서티나 스텝, 옷장이 돋보이는 콘셉트카입니다. 하얀색 드레스를 입고 계신 천사같은 레이싱 모델분과 잘 어울리는 듯합니다. 



◎ 르노삼성 QM6



르노삼성이 선보인 QM6 



◎ 르노삼성 클리오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되는 차량입니다. 비록 우리나라가 해치백과 왜건의 무덤이라 불리지만, 클리오만큼은 예외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레드 색상의 클리오와 레이싱모델분이 상큼 발랄한 매력을 한껏 뽐내고 있는 사진입니다. 



◎ 르노삼성 SM6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 주역입니다. 르노삼성 차들이 사진발(?)이 굉장한 듯합니다. 



◎ 메르세데스-AMG AMG GT-R



고성능 서브 브랜드인 메르세데스-AMG의 50주년을 기념하여 메르세데스-AMG 전시관이 따로 준비됐습니다. 역대 최대 규모의 벤츠 전시관이 아닐까 싶네요. 그중에서 하이라이트를 뽑자면 'AMG GT R'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아름다운 자태와 고운 색감을 담아내기 위해 사진을 몇 장을 찍었는지 모르겠습니다. 



◎ C63 AMG 쿠페 



왠지 모르게 분위기 있는 AMG 포토 



◎ GLE 63 AMG

 


주변이 어둡게 찍혀서 그런지 차량이 더욱 돋보이는 사진입니다. 



◎ 시트로엥 C4 칵투스 원톤 에디션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 시트로엥 C4 칵투스의 스페셜 에디션입니다. 외장 컬러부터 휠, 에어범프까지 하나의 컬러로 통일해 스타일을 완성했습니다. 레이싱 모델분이랑 눈 마주친건 안 비밀. 



◎ BMW 760Li xDrive



비머팬들의 혼을 쏙 빼놓은 차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BMW 플래그십 중에서도 최상위에 속하는 모델입니다. V12 엔진이 탑재되어 최고출력 609마력, 최대토크 81.6kg.m이라는 성능을 발휘하기 때문에, BMW M을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강력한 파워를 자랑합니다. 사진만으로도 포스가 느껴지네요. 


글·사진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Photo]



BMW 코리아가 2017 서울 모터쇼를 통해 '뉴 760Li xDrive'를 선보이며 공식 출시를 알렸다.



뉴760Li xDrive는 BMW 플래그십 중에서도 최상위에 속하는 모델이다. V12 엔진이 탑재되어 최고출력 609마력, 최대토크 81.9kg.m의 어마어마한 성능을 발휘하며, 제로백(0→100km/h)은 3.7초에 불과하다. 사실상 BMW M을 뛰어넘어 더 빠르다고 봐도 무방한 수준이다. 



전면부에 커다랗게 자리한 전용 키드니 그릴이 눈에 띄며, 실내 센터콘솔과 차량 측면에 'V12배지'를 부착했다. 또한, 760Li 전용 M 스티어링 휠, 디스플레이, 에어 브리더 등을 적용해 일반 모델과 차별을 뒀다. 


한편, 서울 모터쇼 BMW 부스를 화려하게 장식한 760Li xDrive의 가격은 2억 2,330만 원(부가세 포함)이며, 범접할 수 없는 웅장함과 고급스러움으로 모터쇼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글·사진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Photo]



2017 서울 모터쇼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시트로엥 C4 칵투스의 스페셜 에디션 '원톤 에디션(One-Tone Edition)'이 공개됐다. 



C4 칵투스 원톤 에디션은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 외장 컬러부터 휠, 에어범프까지 하나의 컬러를 입혀 고급스럽고 통일성있는 스타일을 완성한 스페셜 에디션이다. 블랙, 펄 화이트, 샤크 그레이 총 3가지 색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차량 측면에 'One Tone' 화이트 시그니처를 적용하여 특별함을 더했다. 



차량 외관뿐만 아니라, 차량 내부에도 원톤 에디션만의 매력이 묻어났다. 차체 외관 색상과 동일한 색상의 투톤 가죽 스티어링으로 내·외관의 조화를 이뤄냈고, 다크 색상의 리어 윈도우를 적용했다. 



한편, 시트로엥은 C4 칵투스와 함께 '뉴 그랜드 C4 피카소', 'C4 피카소' 등을 함께 전시하며 시트로엥만의 매력을 발산할 계획이다.


◇ 아래는 시트로엥 C4 칵투스 원톤 에디션과 레이싱 모델의 사진입니다. ◇










글·사진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