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Motoroid / ETC]



한국에서 공식 출시되지 않아 다소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는 렉서스가 있다. 바로 렉서스의 플래그십 SUV '렉서스 LX'다.



렉서스 LX는 1995년 렉서스가 풀사이즈 SUV 라인업을 갖추기 위해 도요타의 랜드크루저를 기반으로 개발한 플래그십 SUV다. 1세대 초창기 모델의 경우, 토요타 랜드크루저와 뱃지만 다르고 실내 고급 소재를 적용하는 정도의 차이를 보였지만, 세대를 거듭할수록 렉서스만의 고급스러움과 디자인으로 무장하면서 '진정한 고품격 럭셔리 SUV'로 명성을 떨치게 됐다.



렉서스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SUV인 만큼 그 덩치와 위엄이 엄청나다. 전장 5,065mm, 전폭 1,981mm, 전고 1,864mm, 공차중량 2,722kg로 엄청난 사이즈를 자랑하며, 전면부 거대한 스핀들은 모든 이의 시선을 압도하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다. 실제로 렉서스 LX 차량을 보게 된다면, 마치 스핀들 그릴처럼 입이 떡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렉서스 LX는 3세대(J200)다. 2007년 전기형 모델이 출시되었고, 2012년 렉서스의 새로운 패밀리룩인 스핀들 그릴이 적용된 중기형 모델이 공개됐으며, 현재는 외관을 다듬은 후기형이 판매되고 있다. 



엔진은 V8 5,663cc 가솔린 엔진이 탑재되어 최고출력 383마력, 최대토크 55.7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풀타임 4륜 구동 시스템까지 적용돼 온로드와 오프로드 주행 능력을 모두 갖췄다. 무게도 3톤에 가까운 8인승 대형 SUV지만, 제로백(0→100km/h) 7.3초로 우수한 가속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밖에도 전자식 댐퍼와 스태빌라이저바가 적용돼 안정감있는 승차감과 우수한 주행능력을 자랑한다.



워낙 큰 차체 덕분에, 2,3열에 관계없이 모든 탑승객이 여유로운 공간을 만끽하며 편안히 앉을 수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최고급 가죽과 우드 트림 등 고급 소재를 사용해 아늑하고 고급스러운 실내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 밖에도 11.6인치 디스플레이, 렉서스 리모트 터치 인터페이스 등 각종 편의 장치가 적용됐다.



렉서스 LX는 현재 북미, 중동, 러시아, 유럽 시장 등에서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으며, 그 인기가 우리나라까지 전해지게 되면서, 자동차 직수입 업체를 통한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LEXUS LX>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재정난에 허덕였던 영국의 대표 스포츠카 브랜드 TVR이 다가오는 9월 8일 열리는 영국의 클래식카 이벤트 '굿 우드 리바이벌(Goodwood Revival)'을 통해 신차를 선보이며 재기에 나선다. 


맥라렌 F1 디자이너 '고든 머레이'와 영국의 전설적인 엔진 빌더 '코스워스'가 TVR의 신차 개발에 직접 참여했으며, 새로운 스포츠카는 올-뉴 브리티쉬 디자인과 폭발적인 성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신모델에 적용되는 섀시는 카본 파이버로 무장한 '그라운드 이펙트 에어로 섀시'로, 차체 경량화와 내구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엔진은 코스워스가 개발한 5.0리터 V8 엔진이 탑재되어 최고출력 480마력의 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제로백(0→100km/h)은 4초 이내, 최고속도는 322km/h다.


TVR이 지금껏 후륜구동 방식과 6단 수동변속기, 2인승 스포츠카를 고집했기 때문에, 신모델도 6단 수동변속기가 맞물리는 후륜구동 2인승 스포츠카일 가능성이 크다. 


차량 가격은 90,000파운드(한화 약 1억 3천만 원)부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며, TVR이 신모델 출시를 통해 재정난을 극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람보르기니 우라칸(Huracan)이 생산 시작 3년 만에 8,000대를 돌파하는 놀라운 실적을 기록했다. 


우라칸은 람보르기니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모델로 평가받는 '가야르도'의 뒤를 잇는 슈퍼카로, 2014년 3월 '2014 제네바 모터쇼'서 세계 최초 공개됐다. 데뷔 전부터 사전계약 700대를 넘기며 큰 인기를 끌었고, 이후 람보르기니의 판매량을 크게 끌어올린 주력 모델로 자리매김했다. 



우라칸의 심장으로는 5.2리터 V10 자연흡기 엔진이 탑재되고, 최고출력 610마력, 최대토크 57.1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네 바퀴 굴림 시스템으로 앞바퀴와 뒷바퀴에 구동력을 전달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 도달까지 필요한 시간은 불과 3.2초다. 


특히, 우라칸은 특유의 매력과 역동적인 느낌이 잘 녹아든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실내, 그리고 뛰어난 운동 성능과 밸런스로 큰 호평을 받고 있으며, 람보르기니 글로벌 판매량을 대폭 상승시킨 1등 공신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람보르기니는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으로 자사의 첫 번째 양산형 SUV '우루스(Urus)'출시를 준비 중이다. 람보르기니는 우루스에 대해 '새로운 시대를 선도할 모델'이라 언급하며, 우루스가 브랜드 생산량을 두 배 수준으로 늘려 줄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바티칸 시국이 세계 최초의 탄소 제로 국가에 도전한다. 물론,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제로일 수는 없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하고 산소를 공급하는 숲을 조성하는 등 탄소 배출을 상쇄해 지속 가능한 녹색사회를 구현하겠다는 시도 정도로 보여진다. 



독일 오펠(Opel)과 이탈리아의 대형 에너지 기업 에넬(Enel)이 함께 동참하며, 이에 따라 교황 프린세스에게 오펠의 전기차 '암페라-e'를 제공하기도 했다. 



오펠 암페라-e는 쉐보레 볼트 EV와 쌍둥이 모델이라 볼 수 있는 친환경 전기차다. 전기모터와 LG화학의 60kWh급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되어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6.7kg.m 수준의 성능을 발휘한다. 배터리 완충시 약 500km의 거리를 주행 가능하며, 30분 충전에 144km까지 주행 가능한 고속 충전도 지원된다. 


한편, 유럽 정상들 또한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해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20% 감축하고, 전체 에너지 소비에서 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20% 까지 늘리기로 합의하며 녹색사회 구현에 나섰다. 노르웨이는 2030년까지 탄소중립국가가 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코스타리카와 바티칸 등도 탄소중립을 선언하며 대열에 합류하기도 했다. 


글 : 모터로이드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미래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일본 자동차 완성차 업체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일본 7대 자동차사(토요타, 혼다, 닛산, 스바루, 미쓰비시, 스즈키, 마쯔다)의 연구개발 투자비가 2조 8천500억 엔(약 28조 6408억)으로 사상 최대치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토요타는 올해 연구개발비로 지난해보다 1.2% 늘린 1조 5천억엔(약 1조 741억 원)을 책정했고, 닛산은 전년대비 7.1%, 혼다는 9.4%, 스바루는 17.3% 가량 늘렸다. 이는 내연기관 자동차에서 친환경 자동차(EV, 수소차 등)로 넘어가는 과도기인 현시점에서 친환경 자동차와 자율주행차 분야 비중을 늘려 미래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고자 하는 움직임으로 보여진다. 


특히, 최소 비용과 시간을 들여 최대치의 결과물을 만들어내기 위한 기업 간 연대의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토요타, 혼다, 닛산을 비롯해 도쿄가스(Tokyogas), 일본은행, JXTG 오일 등의 공기관과 민간업체를 포함한 11개 업체는 일본의 수소 인프라 확충을 위해 손잡고 나섰다. 해당 업체들은 2020년까지 수소충전소를 160여 곳으로 늘려 수소 인프라 구축에 힘쓸것으로 보이며, 일본 정부도 수소차를 4만 여대까지 늘리기 위한 수소차 보급화에 앞장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도 혼다는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해 구글과 협력관계를 맺었고, 토요타, 닛산 등도 대규모 자율주행차 연구 프로젝트를 통해 자율주행차 부문 역량을 집중적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혼다는 올해 혁신 연구소 'R&D 센터 X'를 도쿄에 새롭게 설립했다. 해당 R&D 센터를 중심으로 로봇 공학, 모빌리티, 서비스 및 시스템, 인공 지능, 배터리 등의 최신 기술과 최첨단 소재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며, 내년 초 로봇 분야에서, 2020년까지는 자율 주행 분야에서 가치를 드러내는 결과물을 선보일 계획이다. 


미래 자동차 산업에 대한 일본의 지속적인 투자와 관심이 날로 높아짐에 따라, 미래 자동차 시장에서 일본 기업들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 모터로이드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일본 자동차 제조 업체 스바루가 다가오는 6월 8일 새로운 신차 2종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 대는 WRX STI타입 RA, 다른 한 대는 BRZ의 고성능 모델일 것으로 추측되며, 해당 BRZ 고성능 모델이 전 세계 많은 팬들이 기다리고 있는 BRZ STI가 될지는 미지수다. 



타입 RA란 이름은 1993년 스바루 WRX 모델에 처음으로 적용됐으며, 타입 RA 버전은 수준급 경량화와 성능 향상을 통해 한 차원 높은 온로드 주행성능을 자랑했다. 같은 맥락으로 새롭게 공개될 WRX STI 타입 RA 또한 2018 WRX STI를 기반으로 성능 개선이 이뤄지게 되며, 카본 소재로 제작된 루프와 리어 윙이 장착되고 엔진 성능 및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BRZ의 고성능 모델의 경우, 차량 핸들링 개선, 새로운 서스펜션 적용 등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글 : 모터로이드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Auction]



스페인 국왕이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했을 때 선물로 받았던 페라리 FF 2대가 경매에 오르게 됐다. 


두 차량은 후안 카를로스 전 국왕이 2011년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했을 때 받은 차량으로, 그 가격만 10억대에 이른다. 2012년 카를로스 전 국왕은 두 차량을 스페인 정부에 기증하기로 결정했고, 이에 따라 2년간 보관 중이던 두 차량은 2015년에 경매에 등장했다. 당시, 경매 시작가가 중고차임에도 불구하고 신차보다 비싼 금액인 대당 35만 유로(당시 한화 약 4억 5200만 원)로 책정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다시 경매에 오르게 된 두 대의 페라리는 지난 경매 시작가의 절반 가격 수준에서 시작한다. 검은색 페라리의 경매 시작가는 19만 5천 유로, 은색 페라리는 그보다 약간 저렴한 18만 유로다. 두 차량 모두 2011년식이지만, 검은색 페라리는 '2015년 9월 등록 / 누적 주행거리 568km'이며, 은색 페라리는 '2012년 0월 등록 / 누적주행거리 762km'다. 경매는 6월 2일에 시작해 6월 28일에 종료되며, 경매 수익은 국고로 돌아갈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ETC]



맥라렌의 수석 디자이너로 활동했던 로브 멜빌(Rob Melville)이 새로운 디자인 디렉터 자리에 올랐다. 



로브 멜빌은 2009년 시니어 디자이너로 맥라렌에 몸담기 시작했고, 2014년엔 맥라렌의 수석 디자이너로 임명됐다. 맥라렌의 핵심 라인업 시리즈라 할 수 있는 '슈퍼 시리즈(Super Series)'를 담당했고, 맥라렌이 새롭게 선보인 슈퍼시리즈 스포츠카 '720S'의 디자인을 주도하기도 했으며, 이제는 전문성과 실력을 인정받아 디자인 디렉터라는 중요한 직책을 맡게 됐다. 


현재 맥라렌은 약 14개에 이르는 신모델과 파생모델 개발을 계획 중이기 때문에, 로브 멜빌의 역할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고 볼 수 있다. 디자인 디렉터라는 직책에 따라 맥라렌의 혁신적인 디자인 전략, 디자인 철학 및 원칙 등을 계승하고 발전시켜나갈 임무가 따른다. 



로브 멜빌은 "맥라렌의 디자인 디렉터라는 직책을 맡게 되어 매우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하며 소감을 전했으며, 디자인 디렉터의 변경에 따라 맥라렌의 디자인에도 변화가 일어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기존 맥라렌 디자인 디렉터로 활동했던 프랭크 스티븐슨(Frank Stephenson)은 최근 미니로 돌아갈 계획을 밝혔으며, 로브 멜빌이 그 자리를 대체할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포드의 고성능 해치백 '포커스 RS'의 리미티드 에디션이 공개됐다. 안 그래도 핫한 핫 해치가 리미티드 에디션 배지를 달고 더욱 핫해졌다. 손에 넣고 싶은 1,500대 한정 '리미티드 에디션'을 소개한다. 



포커스 RS 리미티드 에디션에는 조금 특별한 외장 컬러가 적용된다. 영롱하게 빛나는 니트러스 블루(Nitrous Blue), 정렬의 레이스 레드(Race Red) 컬러가 적용되며, 검은색 사이드미러, 검게 처리된 루프, 스포일러 장착 등으로 일반 모델과 차별을 뒀다. 19인치 블랙 알로이 휠에는 RS 로고를 부착하기도 했다.



차량 실내에는 고성능 모델의 상징인 카본 소재가 대거 적용됐다. 도어 핸들, 브레이크 레버 등 실내 곳곳에 카본 소재로 멋을 부렸고, 레카로 레이싱 시트가 장착됐다. 



아쉽게도 엔진 출력의 변화는 일어나지 않았다. 2.3리터 에코부스트 엔진이 장착되어 최고출력 350hp, 최대토크 48.4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6단 수동 변속기가 함께 맞물린다. 하지만 앞바퀴에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LSD) 시스템을 새롭게 적용해 선회 능력을 개선하는 노력을 보였다. 


해당 리미티드 에디션은 올해 말 미국 시장에서 1,000대, 캐나다 시장에서 500대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ETC]



최근 유튜브를 통해 누적 주행거리 500,000마일(약 804,672km)를 기록하는 쉐보레 실버라도 차량의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해당 차주는 계기판에 표시된 누적 주행거리가 499.999마일에서 500,000마일로 변하는 감격적인 순간을 영상 속에 담았다. 작은 컵케이크에 촛불을 붙여 생일을 축하하는 듯한 우스꽝스러운 모습도 담겼다. 


▶ 영상 링크 클릭: https://youtu.be/OwutNVAINOs


500,000마일의 거리는 결코 짧은 거리가 아니다. 중국의 만리 장성을 45회 완주하는 거리와 비슷하며, 적도를 기준으로 지구를 20번도는 거리와 맞먹는다. 때문에 해당 실버라도 차량은 컵케이크를 받을 자격이 충분해 보인다. 



세계에서 가장 긴 주행거리를 가진 자동차는 영국의 어븐 고든이 소유 중인 볼보 P1800S다. 할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1971년식 P1800S는 2012년을 기준으로 주행거리 476만km를 기록하며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이는 지구를 무려 118바퀴나 돌고 온 거리와 맞먹는 수치다. 


기본적인 점검과 소모품 교체로 꾸준한 관리만 해준다면,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먼거리를, 그리고 오래 탈 수 있을지도 모른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