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Motoroid / Official]



일본 자동차 제조 업체 스바루가 다가오는 6월 8일 새로운 신차 2종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 대는 WRX STI타입 RA, 다른 한 대는 BRZ의 고성능 모델일 것으로 추측되며, 해당 BRZ 고성능 모델이 전 세계 많은 팬들이 기다리고 있는 BRZ STI가 될지는 미지수다. 



타입 RA란 이름은 1993년 스바루 WRX 모델에 처음으로 적용됐으며, 타입 RA 버전은 수준급 경량화와 성능 향상을 통해 한 차원 높은 온로드 주행성능을 자랑했다. 같은 맥락으로 새롭게 공개될 WRX STI 타입 RA 또한 2018 WRX STI를 기반으로 성능 개선이 이뤄지게 되며, 카본 소재로 제작된 루프와 리어 윙이 장착되고 엔진 성능 및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BRZ의 고성능 모델의 경우, 차량 핸들링 개선, 새로운 서스펜션 적용 등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글 : 모터로이드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Auction]



스페인 국왕이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했을 때 선물로 받았던 페라리 FF 2대가 경매에 오르게 됐다. 


두 차량은 후안 카를로스 전 국왕이 2011년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했을 때 받은 차량으로, 그 가격만 10억대에 이른다. 2012년 카를로스 전 국왕은 두 차량을 스페인 정부에 기증하기로 결정했고, 이에 따라 2년간 보관 중이던 두 차량은 2015년에 경매에 등장했다. 당시, 경매 시작가가 중고차임에도 불구하고 신차보다 비싼 금액인 대당 35만 유로(당시 한화 약 4억 5200만 원)로 책정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다시 경매에 오르게 된 두 대의 페라리는 지난 경매 시작가의 절반 가격 수준에서 시작한다. 검은색 페라리의 경매 시작가는 19만 5천 유로, 은색 페라리는 그보다 약간 저렴한 18만 유로다. 두 차량 모두 2011년식이지만, 검은색 페라리는 '2015년 9월 등록 / 누적 주행거리 568km'이며, 은색 페라리는 '2012년 0월 등록 / 누적주행거리 762km'다. 경매는 6월 2일에 시작해 6월 28일에 종료되며, 경매 수익은 국고로 돌아갈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Auction]



지난달 27일, 1993년형 포르쉐 911 카레라 RSR 3.8이 RM 소더비(RM Sotheby) 경매에 등장했다. 



1993년형 포르쉐 911 카레라 RSR 3.8 모델은 유럽 시장을 위해 특별히 51대만 생산된 차량으로, 역동적인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위해 차량 무게를 줄이고 엔진 성능을 끌어올리는 작업이 진행됐다. 최고출력 350bhp의 성능을 발휘하는 3.8리터 M64 / 04 엔진이 탑재됐으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 도달까지 필요한 시간은 불과 3.7초다. 



앞서 기대한 정보만으로도 소장 가치가 충분한 매력적인 차다. 하지만 경매에 나온 차량은 더욱 놀라운 가치를 지닌다. 누적 주행거리는 고작 10km를 기록하고 있으며, 신차 출고시 적용된 코스모린(Cosmoline) 녹 보호 코팅제 조차도 제거되지 않은 상태다. 



차량이 그대로 노출되는 외관은 30년이란 세월의 흔적을 완벽하게 피하긴 무리였겠지만, 실내 내부는 신차급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게다가 포르쉐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해 주문 제작되어 환상적인 레드 컬러가 적용됐고, 고급 편의 기능도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놀라울 정도의 소장 가치와 컨디션을 가진 해당 차량의 낙찰가는 220만 유로(한화 약 28억 원)이상으로 치솟은 것으로 알려졌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Tuning]



30년 이상의 튜닝 경력을 자랑하는 독일의 전문 튜너 - AC 슈니처(AC Schnitzer)가 재규어의 첫 번째 SUV인 F-페이스를 튜닝해 선보였다. AC 슈니처가 재규어 차량에 직접 손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C 슈니처는 재규어 F-페이스의 밋밋한 배기 시스템에 아쉬움을 느낀 모양이다. 2.0d 및 3.0d 디젤 모델에 스포츠 가변 배기 시스템을 장착해 1단계부터 6단계로 구성된 다양한 사운드의 배기음 연출이 가능해졌다. 해당 배기 시스템은 스테인리스 스틸 크롬 도금 방식의 트윈 머플러 사일렌서 형태로 제작됐다. 



특수 서스펜션 스프링 키트를 장착해 차체를 1인치 가량 낮췄고, 덕분에 주행 안정감을 높이고 한층 스포티해 보이는 드레스업 효과까지 이끌어냈다. 또한 전면 스포일러와 후면부 루프 윙을 장착했고 독특한 디자인의 21인치 휠을 장착했다. 전반적인 외관 튜닝은 순정이라 해도 믿을 만큼 차량 본연의 멋을 해치지 않는 수준에서 스타일을 잘 살렸다. 



AC 슈니처는 해당 튜닝 패키지 고객에게 벨벳 소재 바닥 매트와 브랜드 키홀더 등 차량 전용 액세서리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ETC]



맥라렌의 수석 디자이너로 활동했던 로브 멜빌(Rob Melville)이 새로운 디자인 디렉터 자리에 올랐다. 



로브 멜빌은 2009년 시니어 디자이너로 맥라렌에 몸담기 시작했고, 2014년엔 맥라렌의 수석 디자이너로 임명됐다. 맥라렌의 핵심 라인업 시리즈라 할 수 있는 '슈퍼 시리즈(Super Series)'를 담당했고, 맥라렌이 새롭게 선보인 슈퍼시리즈 스포츠카 '720S'의 디자인을 주도하기도 했으며, 이제는 전문성과 실력을 인정받아 디자인 디렉터라는 중요한 직책을 맡게 됐다. 


현재 맥라렌은 약 14개에 이르는 신모델과 파생모델 개발을 계획 중이기 때문에, 로브 멜빌의 역할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고 볼 수 있다. 디자인 디렉터라는 직책에 따라 맥라렌의 혁신적인 디자인 전략, 디자인 철학 및 원칙 등을 계승하고 발전시켜나갈 임무가 따른다. 



로브 멜빌은 "맥라렌의 디자인 디렉터라는 직책을 맡게 되어 매우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하며 소감을 전했으며, 디자인 디렉터의 변경에 따라 맥라렌의 디자인에도 변화가 일어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기존 맥라렌 디자인 디렉터로 활동했던 프랭크 스티븐슨(Frank Stephenson)은 최근 미니로 돌아갈 계획을 밝혔으며, 로브 멜빌이 그 자리를 대체할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가볍고 빠른 자동차의 대명사로 불리는 로터스가 더 가벼워진 '로터스 엘리스 컵 250'을 공개하며 경량화에 대한 집념과 고집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작년 모델도 리튬이온배터리 채용, 카본 시트와 경량 단조휠 장착 등의 경량화 작업을 통해 무게가 931kg뿐이 되지 않았지만, 로터스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무게를 더 덜어냈다. 



차체, 배기 시스템, 휠 등 차량 전반에 카본 소재와 티타늄, 알루미늄이 광범위하게 사용됐고, 리어윈도우는 유리 대신 플라스틱이 적용됐다. 이로써 무게는 883kg로 더 감소했고, 여기에 경량패키지까지 적용 시 859kg까지 내려간다. 



파워트레인의 변화는 크게 일어나지 않았다. 기존과 동일하게 1.8리터 4기통 슈퍼차저 엔진이 탑재되어 최고출력 243마력의 힘을 발휘하며, 제로백(0→100km)은 기존 4.3초에서 3.9초로 줄었다. 


한편, 로터스는 올해 초 1,000kg도 채 되지 않는 '로터스 엑시지 레이스 380'을 공개하고 3월에는 800kg도 채 되지 않는 '로터스 엘리스 스프린트'를 선보이며, '가볍고 빠른 자동차의 대명사'로 불리고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포드의 고성능 해치백 '포커스 RS'의 리미티드 에디션이 공개됐다. 안 그래도 핫한 핫 해치가 리미티드 에디션 배지를 달고 더욱 핫해졌다. 손에 넣고 싶은 1,500대 한정 '리미티드 에디션'을 소개한다. 



포커스 RS 리미티드 에디션에는 조금 특별한 외장 컬러가 적용된다. 영롱하게 빛나는 니트러스 블루(Nitrous Blue), 정렬의 레이스 레드(Race Red) 컬러가 적용되며, 검은색 사이드미러, 검게 처리된 루프, 스포일러 장착 등으로 일반 모델과 차별을 뒀다. 19인치 블랙 알로이 휠에는 RS 로고를 부착하기도 했다.



차량 실내에는 고성능 모델의 상징인 카본 소재가 대거 적용됐다. 도어 핸들, 브레이크 레버 등 실내 곳곳에 카본 소재로 멋을 부렸고, 레카로 레이싱 시트가 장착됐다. 



아쉽게도 엔진 출력의 변화는 일어나지 않았다. 2.3리터 에코부스트 엔진이 장착되어 최고출력 350hp, 최대토크 48.4kg.m의 성능을 발휘하며, 6단 수동 변속기가 함께 맞물린다. 하지만 앞바퀴에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LSD) 시스템을 새롭게 적용해 선회 능력을 개선하는 노력을 보였다. 


해당 리미티드 에디션은 올해 말 미국 시장에서 1,000대, 캐나다 시장에서 500대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