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랜드크루저 Se

토요타가 이달 26일부터 11월 5일까지 열리는 2023 재팬 모빌리티쇼에 참가, 3열 전동화 SUV 콘셉트 '랜드크루저 Se'를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랜드크루저 Se(LAND CRUISER Se)'는 순수전기 모델(BEV)로 랜드크루저 브랜드의 매력을 더욱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랜드크루저 Se는 우아하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함께 BEV 특유의 높은 토크의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토요타는 전세계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3열 전동화 SUV로 랜드크루저 브랜드의 매력을 더욱 확대했으며, 도심 및 온로드 주행 시 BEV 특유의 높은 정숙성으로 쾌적한 실내 공간을 조성한다. 

또한 모노코크 바디를 통해 기민한 핸들링을 선사, 거친 험로도 거뜬히 주파할 수 있다. 

크기는 전장 5,150mm, 전폭 1,990mm, 전고 1,705mm, 휠베이스 3,050mm이며, 승차 정원은 7명이다. 

이 외에도 토요타는 이번 무대를 통해 차세대 중형 픽업트럭 콘셉트카 'EPU', 3륜 전기 모빌리티 '랜드 호퍼', 달이나 우주에서 사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 개발을 목표로 한 '스페이스 모빌리티(프로토타입)' 등을 공개,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Column]

기아 EV9

기아가 플래그십 전동화 SUV 'EV9'의 유럽 출시를 기념해 브랜드 글로벌 홍보대사인 '라파엘 나달'에게 EV9을 전달했다.

기아는 18일 스페인 마드리드 IFEMA 컨벤션센터에서 차량 전달식을 열고 라파엘 나달에게 기아의 두 번째 전용전기차인 EV9의 GT 라인 모델을 제공했다.

라파엘 나달(Rafael Nadal)은 스페인 출신의 세계적인 테니스 선수로, 지난 2004년부터 기아와 공식 후원 파트너십을 맺어 왔다. 올해 19년째 동행을 이어오고 있으며, 2025년까지 파트너십 기간을 연장한 상태다.

기아는 라파엘 나달에게 2021년 10월 첫 전용전기차인 EV6 GT 라인을 제공한 데 이어, 최근 현지 출시된 대형 전기 SUV EV9을 추가로 전달했다. 라파엘 나달은 EV6에 더해 EV9을 유럽 현지 등에서 적극 이동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기아는 유럽 내 전동화 전환의 핵심 차종이자 글로벌 대형 EV 시장을 개척하며 전기차의 새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는 EV9과 테니스 계를 대표하는 최고의 선수인 ‘테니스의 아이콘’ 라파엘 나달의 공통점에서 착안해 이번 전달식을 '더 아이콘'이라는 이름의 콘셉트로 꾸몄다. 기아는 생동감 있게 연출한 몰입형 디지털 공간을 선보이며 유럽 시장 내 EV9의 담대한 출발을 알렸다. 프로젝션 맵핑 기술을 활용해 EV9을 캔버스 삼아 라파엘 나달의 여정을 시각화한 연출이 초청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EV9 차량을 전달받은 라파엘 나달은 "기아와의 지난 19년 간의 파트너십을 통해 많은 영감을 얻을 수 있었고, 오늘 기아 EV9과 더 아이콘 코트를 통해 한 번 더 상상을 현실로 구현하는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었다”라며, “EV9과 기아와 함께 하는 앞으로의 여정이 더욱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EV9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기반한 두 번째 모델로, 기아의 전동화 대전환을 이끄는 새로운 플래그십이자 전에 없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나가는 가장 혁신적인 국내 최초 3열 대형 전동화 SUV다.

기아 EV9은 웅장하고 당당한 외관과 새로운 차량 경험을 선사할 다양한 2열 시트 구성 등을 갖췄으며 99.8kW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기아 전기차 라인업 중 가장 긴 501km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달성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을 기반으로 하며,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2), 정전식 센서를 활용한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 클러스터·공조·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디스플레이를 매끄럽게 이은 파노라믹 와이드 디스플레이, 듀얼 칼라 앰비언트 라이트, 1열 릴렉션 컴포트 시트, 운전석 에르고 모션 시트, 윈드쉴드·1열·2열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 10 에어백 등 첨단 주행 보조 기능과 핵심 편의 및 안전 사양을 적용해 최고의 상품성을 갖췄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Latest News]

푸조

프랑스 푸조가 전기차 보증 연장 카드와 최대 혜택을 내세워 수요가 늘고 있는 소형 전기차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 

푸조는 최대 1,150만원 지원과 한층 강화된 전기차 구매 혜택을 제공하는 '카페 데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카페 데이는 오는 21일-22일 양일에 걸쳐 전국 푸조 공식 전시장에서 진행되며, 브랜드 전 차종의 시승 기회와 전문적인 차량 상담, 최대 구매 혜택 등이 제공된다.

특히 푸조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소형 전기차 시장의 인기에 힘입어 이달 말까지 ‘e-208’과 ‘e-2008 SUV’ 대상 할인 프로모션에 보증 연장 혜택을 추가로 제공, 전기차 구매부터 유지 관리 단계까지 부담을 낮추는 매력적인 혜택을 마련했다. 

푸조는 유니크한 매력의 도심형 소형 전기차를 찾는 고객들이 보다 합리적으로 푸조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이달 푸조 전기차를 출고하면 보증 조건을 기존 3년 또는 10만km에서 5년 또는 15만km로 연장 받을 수 있으며, 모델과 세부 트림에 상관없이 동일하게 1,150만원의 할인 혜택도 챙길 수 있다. 또한 프로모션 혜택에 국고 및 지자체의 전기차 보조금까지 더하면 푸조 전기차를 3천만원 중반대에 운용할 수 있다.   

푸조 브랜드의 전기차 라인업 'e-208' 및 'e-2008' SUV는 소형 해치백과 SUV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e-208이 280km, e-2008 SUV가 260km로 도심 곳곳을 누빌 수 있도록 최적화됐다. 

특히 컴팩트한 차체는 좁은 도로나 골목에서 기동성을 발휘하며 최고 136마력과 최대 26.5kg.m의 토크를 갖춰 푸조만의 다이나믹하고 날렵한 드라이빙 감성을 제안한다. 또한 e-2008 SUV의 적재 공간은 2열 폴딩 시 최대 1,467L까지 확장되며, 폴딩 시 내부 바닥의 굴곡을 최소화해 풀 플랫에 가까운 효율적인 내부 공간을 제공한다.

전기차 외에도 고금리ꞏ고물가로 인한 고객 부담을 경감하고자 전 차종 대상 구매 지원 프로그램을 이달에도 적용한다. 프로모션은 고객이 선호하는 조건에 따라 현금, 카드 및 운용 리스 프로그램(선납금 30% 조건) 중에 자유롭게 선택 가능하며 현금 지원 프로모션의 경우 모델에 따라 최소 60만 5천원부터 최대 567만 3천원까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 외 푸조는 카페 데이 내방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선물을 제공할 계획이다. 카페 데이 기간에 차량 계약 후 10월 내 출고하는 고객에게 소비자가 31만원 상당의 ‘드롱기 전기포트ꞏ토스터 세트’를, 시승 및 상담 고객에게 ‘스타벅스 커피 교환권’을 증정한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Report]

폭스바겐(VW) 그룹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올해 9개월 간 전기차 인도량이 45% 증가, 체계적인 변화를 이어가고 있다. 

폭스바겐그룹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53만 1,500대의 전기차를 전 세계 고객에게 인도,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한 수치에 해당하며, 이로써 전체 인도량 중 BEV가 차지하는 비중도 전년 동기 6.1%에서 7.9%로 높아졌다. 

올해 3분기 BEV 점유율은 9.0%로 전년 6.8%에서 상승했다. 유럽은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61% 증가한 34만 1,100대의 BEV를 인도하며 그룹 전동화 전략의 주요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 미국 지역에서는 74% 증가한 5만 300대를 기록, 중국에서는 4% 증가한 11만 7,100대를 인도하며 전년 수준을 넘어서는 기록을 달성했다. 

그룹의 BEV 인도량의 64%가 본거지인 유럽에서 이루어졌고, 그 뒤를 중국이 22%, 미국이 10%를 차지했다. 4%는 그 외 시장에서 발생했다.

폭스바겐 승용차 브랜드의 경우 9월 말까지 27만 3,000대의 전기차를 인도했는데, 이는 그룹 전체 BEV 인도량의 절반을 약간 넘는 수치다. 그 뒤를 이어 아우디 12만 3,000대(그룹 점유율 23%), 스코다 5만 4,400대(그룹 점유율 10%), 세아트.쿠프라 3만 2,300대(그룹 점유율 6%), 포르쉐 2만 7,900대(그룹 점유율 5%), 폭스바겐 상용차 1만 9,600대(그룹 점유율 4%) 순이었다.

2023년 첫 9개월 동안 가장 성공적인 BEV 모델로는 폭스바겐 ID4·ID5가 16만 2,100대, ID.3가 9만 500대를 기록했다.  

이어 아우디 Q4 e-트론(스포트백 모델 포함 7만 7,900대), 스코다 엔야크 iV(쿠페 포함, 5만 4,400대), 아우디 Q8 e-트론(스포트백 모델 포함 2만 1,800대)가 그 뒤를 이었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엘레트라

로터스가 엘레트라의 사전예약을 성공적으로 진행, 국내 시장서 로터스가 순항 중이라 밝혔다. 

엘레트라(Eletre)는 로터스가 내놓은 브랜드 첫 SUV이자 순수 전기 하이퍼카 모델로, 로터스 브랜드가 75년 동안 스포츠카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갈고 닦은 핵심 원칙과 노하우가 적극 반영된 완전히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자동차다. 

특히 엘레트라는 편안함, 고성능, 최첨단 럭셔리 디자인과 지속 가능성을 결합해 역대 가장 진보한 로터스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국내 시장에는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112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바탕으로 최고출력이 612마력인 엘레트라 S, 최고출력이 918마력인 엘레트라 R을 통해 로터스 브랜드의 정수를 제공한다. 트림에 관계없이 20분 만에 배터리를 10%에서 80%까지 급속 충전하고, 5분 충전만으로 최대 120km(WLTP 기준) 주행이 가능한 첨단 배터리 충전 기술을 경험할 수 있다.

로터스코리아는 지난 9월 21일 서울 성수동 피치스 도원에서 엘레트라 프리뷰 행사와 함께 사전예약을 개시했다. 이번 엘레트라 사전예약은 개시 일주일만에 예상된 물량이 모두 예약되며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로 나아가는 로터스의 변화에 대한 시장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줬다.

나아가, 로터스의 마지막 내연기관 스포츠카인 에미라의 사전예약도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에미라는 지난 6월부터 지난 10월 2일까지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1층 이벤트홀에서 진행된 팝업 전시와 사전예약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과 미리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이로써 로터스 에미라와 엘레트라, 두 모델 총합 350대 이상의 물량이 확보되며 ‘운전자를 위한 차’라는 독보적인 정체성을 지닌 로터스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에 모객이 진행된 에미라와 엘레트라의 모습은 내년부터 국내 도로 위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관련해 로터스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피치스 도원에서 진행한 엘레트라 프리뷰 행사와 사전예약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 더욱 많은 분들이 에미라와 엘레트라를 통해 프리미엄 퍼포먼스 브랜드라는 새로운 모습을 수용한 로터스의 극적인 변화를 몸소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전했다.

한편, 올해 5월 로터스 자동차와 공식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며 로터스코리아를 설립한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은 국내 유일의 로터스 자동차 공식 수입사로서 단독 유통을 진행하고 있다. 

로터스코리아는 하반기 내에 명품 패션 및 자동차 브랜드들이 밀집해 있는 도산대로에 로터스 플래그십 쇼룸을 오픈, 경기도 고양시에 공식 서비스 센터를 마련하며 더욱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Report]

토요타

LG에너지솔루션과 토요타 북미법인이 미국서 생산예정인 토요타 전기차에 탑재될 리튬 이온 배터리 모듈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따라 LG에너지솔루션은 오는 2025년까지 미국 미시간 공장에 30억달러(한화 약 4조 원)을 신규 투자해 토요타 전용 배터리 셀 및 모듈 생산라인을 구축, 하이니켈 NCMA 기반 파우치셀이 탑재된 배터리 모듈을 연간 20GWh 규모로 공급할 예정이다.  

하이니켈 NCMA : 니켈, 코발트, 망간, 알루미늄을 사용한 4원계 리튬 배터리로 니켈 비율을 90% 가량으로 높이고 코발트 비율을 10% 이하로 줄였으며 알루미늄을 추가해 안정성을 강화

생산된 배터리 모듈은 2025년부터 토요타 켄터키 공장에서 생산되는 신형 전기차 모델을 포함해 토요타의 멀티 패스웨이 제품 전략의 일환으로 향후 북미 시장에서 확대될 전기차 라인업에도 탑재될 예정이다.

관련해 토요타 자동차 북미법인 테츠오 오가와 대표이사 사장은 "토요타는 최대한 빨리 CO₂를 줄이고자 하며 북미에서 전기차 판매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라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리튬 이온 배터리의 안정적인 공급을 확보하는 것은 제조 및 제품 계획의 중요한 부분이며, LG에너지솔루션과 협력하여 고객의 기대에 걸맞은 높은 안전성, 성능 및 품질의 제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또한 LG에너지솔루션 CEO 권영수 부회장은 "세계 1위의 글로벌 자동차 회사 토요타와 배터리 선도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의 새로운 협력이 북미 전기차 시장의 커다란 진전을 가져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이번 협력을 통해 북미 생산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하고 혁신적인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세계 최고의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체결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의 고품질, 고성능의 배터리 셀 및 모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능력과 배터리 팩에 대한 토요타의 앞선 기술력이 집약되어 전기차를 구매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보다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차량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계약으로 세계 상위 5개 완성차 모두에게 배터리를 공급하게 됐다. 이번 계약은 합작공장(JV)을 제외한 단일 수주계약으로는 최대이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에서 8개의 배터리 공장을 운영 및 건설 중으로 글로벌 생산능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토요타는 2030년까지 토요타·렉서스 양 브랜드에서 전기차 30종을 출시할 것을 발표했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연간 최대 350만대 전기차 생산을 목표로 하는 토요타의 전동화 전략을 가속화할 전망이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Column]

기아 EV6 GT

기아 EV6 GT·제네시스 GV60가 독일 자동차 매체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가 실시한 전기차 비교평가서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우수성을 또 한번 입증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는 아우토 빌트, 아우토 자이퉁과 함께 신뢰성 높은 독일 3대 자동차 매거진 중 하나로 독일은 물론 유럽 전역의 소비자들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 매체다.

이번 전기차 비교평가는 포드 머스탱 마하-E GT 등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3개 모델의 고성능 트림을 대상으로 바디, 안전성, 편의성, 파워트레인, 주행거동, 친환경성, 비용 등 7가지 평가 항목에 걸쳐 진행됐다.

먼저 기아 EV6 GT는 모든 평가 항목에서 준수한 평가를 받으며 총점 602점을 기록해 GV60(586점), 머스탱 마하-E(552점)를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했다. 구체적으로 EV6 GT와 GV60는 머스탱 마하-E를 각각 50점차, 34점차로 누르며 상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EV6 GT는 핸들링, 주행 다이내믹 등과 관련된 주행거동 항목에서 95점을 받아 GV60의 78점, 머스탱 마하-E의 85점에 크게 앞섰으며, 뛰어난 성능에도 합리적인 가격과 보증 조건을 갖춘 점을 높게 평가받아 비용 항목에서도 경쟁차를 누르고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관련해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EV6 GT는 재미있고 빠르게 달리면서도 안정적으로 코너링할 수 있는 차량"이라며, "가성비가 뛰어나고 긴 보증기간과 800V 초급속 충전 시스템의 우수성 덕분에 재판매 가치도 높을 것"이라고 호평했다.

이와 함께  제네시스 GV60는 7가지 평가 항목 중 실내공간, 다용도성·기능성 등을 평가하는 바디 항목과 가속력, 출력 지속성 등을 평가하는 파워트레인 항목에서 EV6 GT에 근소하게 앞서며 최고점을 기록했다.

또한 승차감과 정숙성, 편의 사양과 관련된 편의성 항목에서도 비교 차량 대비 가장 높은 점수를 받으며 럭셔리 브랜드에 걸맞은 차별적 가치를 보여줬다.

특히 GV60는 센터콘솔에 위치한 다이얼 타입의 인포테인먼트 조작계가 직관적이고 사용하기 편리하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차원이 다른 편안함을 제공하는 서스펜션과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E-GMP를 기반으로 개발된 현대차그룹의 전기차들이 지속적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가운데 기아는 올해 플래그십 모델로서의 프리미엄한 가치를 선사하는 대형 전동화 SUV ‘EV9’를 출시하는 등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입지를 한층 강화해나가고 있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머스탱 마크-E 랠리

미국 포드(Ford)가 새로운 차원의 퍼포먼스와 민첩성을 겸비한 전기차인 '머스탱 마크-E 랠리'를 공개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머스탱 마크-E 랠리(Ford Mustang Mach-E Rally)'는 기존 머스탱 마크-E의 파워트레인보다 더 강력한 파워트레인을 장착하고, 최소 650lb.-ft의 토크와 480마력을 뽐낸다. 

또한 기존 모델 대비 20mm 높아진 서스펜션과 특수 제작된 스프링, 매그너라이드 충격 장치, 385mm의 브렘보 브레이크 로터가 탑재되며 이 차량을 더욱 특별하게 만든다. 

차내에는 91kWh 크기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장착, 약 250마일의 추정 주행 거리를 갖추고 있다. 

해당 배터리는 DC 고속 충전기를 이용할 경우 약 36분 30초 만에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포드 랠리카들의 오랜 역사에서 영감을 받아 튼튼한 내구성을 갖춘 랠리 스타일 알로이 휠을 장착하고, 오프로드 주행 상황에 맞게 설계된 다양한 기능들로 험난한 도로 조건에서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유지한다.

또 포드 포커스에서 영향을 받은 리어 스포일러를 포함한 다양한 디자인 디테일들이 적용됐다.

관련해 머스탱 마크-E의 수석 엔지니어인 도나 딕슨은 "불과 1년 전만 해도 이 차량은 단순 아이디어에 불과했으나, 모델-E(Model-E)팀의 열정과 창의성이 이 차량을 실현될 수 있게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항상 전기차 퍼포먼스의 새 영역을 탐구해 왔으며, 랠리를 위해 튜닝된 서스펜션, 고성능 듀얼 모터 전기 파워트레인과 특별한 스타일을 조합하여 색다른 모험을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머스탱 마크-E 랠리를 공개하게 됐습니다"라고 전했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폴스타 3

스웨덴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아랍에미리트에서 2주간 진행된 '폴스타 3'의 혹서기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완료, 개발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올해 영국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성공적인 데뷔를 마친 '폴스타 3 프로토타입'은 가장 더운 환경에서 주행 및 공조 시스템 등을 미세 조정하기 위해 엔지니어 개발팀과 함께 8월에 아랍에미리트를 방문했다.

이번 테스트는 폴스타 차량 개발 과정에 진행되는 극한 기후 테스트 중 하나로, 50도(화씨 122도)까지 기온이 올라가는 두바이, 아부다비 인근 대도시와 사막 지역에서 진행됐다.

폴스타는 내년 1분기 폴스타 3(Polestar 3)의 생산을 시작으로, 전기 SUV 쿠페 폴스타(Polestar 4)까지 출시하여 총 3가지의 모델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관련해 토마스 잉엔라트 폴스타 CEO는 "이번 폴스타 3의 개발 및 테스트 프로그램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2024년 1분기에 생산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폴스타 3는 여정의 시작 단계에 있으며, 한국 고객들도 내년 1분기에 폴스타 스페이스를 방문해 폴스타 3의 뛰어난 디자인과 독보적이고 혁신적인 인테리어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폴스타 3는 브랜드 최초의 SUV로, 순수한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 고급 편의사양과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등 폴스타의 역량과 기술을 집약한 플래그십 SUV 모델이다. 에어 서스펜션을 기본 사양으로 적용,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편안함을 유지하면서 폴스타 특유의 다이나믹한 주행 질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듀얼모터 파워트레인을 기반으로 최대 517마력(hp) 및 910Nm의 강력한 성능을 갖췄고, 111kWh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1회 충전 시 최대 610km(WLTP 기준)의 주행거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여기에 엔비디아 중앙 집중식 컴퓨팅 기술을 기반으로 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까지 지원한다. 폴스타 3는 국내 시장에 내년 1분기 출시 예정이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반응형
728x170

[Motoroid / New Car]

2024 아이오닉 6

현대차가 전기차 아이오닉 6의 연식 변경 모델인 '2024 아이오닉 6'를 공식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돌입했다. 

이번에 선보인 '2024 아이오닉 6'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사양을 트림별 기본화하고 신규 패키지를 운영해 고객 선택폭을 크게 넓힌 것이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아이오닉 6의 엔트리 트림인 익스클루시브부터 진동경고 스티어링 휠, 2열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레인센서, 전자식 룸미러를 기본으로 적용하고, 최상위 트림인 프레스티지에 BOSE 프리미엄 사운드를 기본화해 상품성을 끌어올렸다. 

또한 아이오닉 6의 출시 1주년을 기념해 트림 별로 고객 선호도가 높은 두 선택 품목을 한데 묶은 '1주년 기념 패키지'를 경제적인 가격에 도입, 가성비를 대폭 강화했다. 

먼저 1주년 기념 패키지 I은 익스클루시브 트림에서 선택 가능하며, 고속도로 주행 보조2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구성된 '현대 스마트센스'와 하이패스 시스템,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등 편의 사양으로 구성된 '컨비니언스' 옵션을 통합했다.

익스클루시브 플러스 트림에서 선택 가능한 '1주년 기념 패키지 II'는 서라운드 뷰 모니터와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2 등 주차 편의를 향상시키는 ‘파킹 어시스트’와 동승석 전동 시트 및 운전석 자세 메모리 시스템 등 안락함을 더해주는 ‘컴포트 플러스’ 옵션을 통합했다.

현대차는 1주년 기념 패키지 I·II의 가격을 각각 기존의 현대 스마트센스, 파킹 어시스트와 동일한 148만 원, 168만 원으로 책정했다. 

이 외 현대차는 아이오닉 6에 적용된 V2L 기능의 사용성을 개선해 더욱 향상된 전기차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차량 내·외부에서 V2L 기능 활용 시 클러스터 또는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를 통해 사용 가능한 시간을 제공해 배터리 전력 소모 과다에 대한 고객의 불안감을 덜어주는 동시에 능동적인 배터리 관리를 지원한다.

아울러 현대차는 2024 아이오닉 6 익스클루시브 플러스 트림을 고객 최선호 사양으로 재구성하면서 판매 가격은 70만 원 인하해 고객의 니즈를 충족하는 동시에 구매 부담을 낮췄으며, 이외 트림은 선호 사양 기본화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동결해 아이오닉 6의 전반적인 상품 경쟁력을 끌어 올렸다.

가격은 전기차 세제혜택 후 기준으로 스탠다드 모델 익스클루시브 5,200만 원, 롱레인지 모델, 익스클루시브 5,605만 원, 익스클루시브 플러스 5,775만 원, 프레스티지 6,135만 원, E-LITE 5,260만 원이다. '

서울시 고객이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트림 2WD(18인치 휠)을 구매할 경우 총 보조금 860만 원을 지원받아 실 구매가는 4,745만 원 수준으로 낮아진다. 

한편, 현대차 아이오닉 6는 유선형 스트림라이너 스타일에 기반한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소비효율과 다채로운 안전 및 편의사양을 바탕으로 '2023 세계 올해의 자동차'를 수상하는 등 세계적인 호평과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아이오닉 6는 차량 내·외부에서 운전자를 반기는 웰컴 라이팅부터 운전자와 상호 교감하며 반응하는 듀얼 컬러 엠비언트 무드램프까지 다양한 조명 기술이 차량 곳곳에 적용돼 탑승객에게 새로운 이동 경험을 선사한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교차형 무한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