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Report]

XUV300

국내 배터리 기업 LG에너지솔루션이 인도 마힌드라 그룹이 생산하는 첫 전기 SUV에 차량용 배터리를 공급한다. LG에너지솔루션이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인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지 관심이 쏠린다.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마힌드라 앤드 마힌드라의 SUV 모델 'XUV400'에 배터리를 공급할 전망이다. 소형 전기 SUV 'XUV400'은 XUV300의 전기차 모델로 쌍용차 티볼리를 기반으로 하며, 오는 9월 공개를 앞두고 있다. 

eXUV 300 콘셉트카

마힌드라는 이르면 올해 4분기 고객 인도를 개시할 예정이며, 넷손, 맥스, MG ZS EV 등과 경쟁을 펼치게될 전망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LG화학에서 분할되기 이전인 지난 2018년, 마힌드라 앤드 마힌드라와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 분야에서 협력한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번 협업을 통한 배터리 공급은 지난 2018년 협력안의 결과물이란 평가다. 

LG에너지솔루션

특히 마힌드라 전기차에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탑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더욱 주목을 받고 있으며,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LG에너지솔루션의 주가도 크게 오르고 있다. 

마힌드라는 인도 자동차 시장에서 4위를 기록하고 있는 자동차 제조 회사로, 최근 마힌드라는 전기차 분야 강화를 위해 91억달러(한화 약 11조 8,409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 마힌드라는 안정적인 배터리 수급을 위해 해당 자금을 LG에너지솔루션 등 배터리 업체에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힌드라는 오는 2027년까지 SUV 중 20~30%를 전기차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며, 30%가 전기차로 전환될 경우 연간 100만대에 달할 전망이다.

인도는 인구 14억명에 달하며 규모가 큰 시장인 만큼, LG에너지솔루션이 마힌드라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배터리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참고로 인도 연간 전기차 판매량은 전체 300만대의 1% 수준인 3000대 수준이며, 인도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30%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한편 마힌드라는 지난 2011년 쌍용차를 5225억원에 인수했다가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와 재정난을 이유로 쌍용차 경영권을 도로 포기한 회사로 알려져 있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그리드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