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Tuning]

매머드 1000 6x6 TRX

미국의 고성능 튜닝 전문 업체 헤네시가 1000마력 이상의 괴물 오프로더 '매머드 1000 6x6 TRX'의 생산을 개시,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매머드 1000 6x6 TRX(Hennessey Mammoth 1000 6×6 TRX)은 픽업트럭 '램 TRX'를 베이스로 제작된 6륜 구동 오프로더로, 후륜에 차축이 하나 추가돼 거대한 바퀴 6개가 차체를 이끈다.

또한 강력한 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위해 V8엔진 튜닝 등의 대대적인 성능 업그레이드 작업이 이뤄졌다.

6륜 구동 오프로더로 재탄생한 해당 튜닝카는 7미터가 훌쩍 넘는 긴 덩치를 자랑한다. 

차체 길이는 7,190mm로, 롤스로이스 역사상 가장 긴 전장(5,980mm)을 자랑하는 '팬텀 VIII 롱휠베이스' 보다 1미터 이상 길다. 전고는 2,130mm로 , 대부분의 미 프로농구(NBA) 선수들의 키를 뛰어넘으며, 전폭은 2,235mm다. 

거대한 차체를 지닌 만큼 성능도 폭발적이다. 차내에는 배기량 6.2리터의 V8 슈퍼차저 헬켓 엔진이 탑재됐고, 출력 강화를 위한 헤네시의 튜닝 작업을 거쳐 최고출력은 1,012마력(755kW)에 달한다. 또 최대토크는 1,314Nm(134kgf.m)다. 이는 웬만한 하이퍼카의 최고출력을 가뿐히 뛰어넘는 수치다. 

 

이 외에도 빌스테인 서스펜션 튜닝, 리어액슬 잠금장치, 6개의 20인치 블랙 알로이 휠, 37인치 오프로드 전용 타이어, 새로운 디자인의 맞춤형 전후면 범퍼, LED조명 키트, 헤네시 뱃지 등으로 일반 모델과 차별을 뒀다. 

정지상태에서 100km/h 가속까지는 단 3.2초가 소요되며, 크게 향상된 출력과 오프로더 성능을 통해 강력한 퍼포먼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헤네시 CEO 존 헤네시(John Hennessey)는 "매머드 1000 6x6 TRX는 오프로드의 최강자이자 의심의 여지가 없는 도로의 제왕"이라고 설명했다.

강력한 성능을 갖춘 만큼 가격도 비싸다. 매머드 1000 6x6 TRX의 가격은 44만 9,950달러(한화 약 5억 5,500만 원)부터 시작하며, 매년 12대의 차량만 한정 생산, 판매할 계획이다.

한편 헤네시는 미국에 본사를 둔 고성능 튜닝 전문 업체로, 쉐보레 실버라도 기반의 1000마력 튜닝카 '헤네시 골리앗', 1000마력 카마로 'ZL1 엑소시스트' 등 압도적 성능으로 무장한 다양한 튜닝카를 제작해 선보이고 있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