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Latest news]

쌍용차

쌍용차가 2023 브뤼셀 유러피안 모터쇼에 참가, 본격적인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 밝혔다.  
 
1월 14일~1월 22일까지 벨기에 브뤼셀 엑스포에서 열리는 브뤼셀 모터쇼는 지난 2020년 이후 3년 만에 개최되며 올해로 100회를 맞는다.

쌍용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240㎡ 규모의 전시장에 코란도 이모션, 올 뉴 렉스턴, 코란도, 티볼리, 티볼리 에어 등 5개 모델을 전시, 유럽 시장 공략을 본격 선언했다. 
 
특히 쌍용차는 지난해 12월 재 생산을 시작한 쌍용차의 첫 순수 전기 모델인 코란도 이모션을 벨기에 시장에 선보이며,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코란도 플랫폼을 활용한 '코란도 이모션'은 패밀리카로 손색없는 거주공간과 활용성을 갖춘 국내 첫 준중형 SUV 전기차로, 최대 출력 190ps(140kW), 최대 토크 36.7kg.m(360Nm) 모터를 탑재, 강력한 퍼포먼스를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며, 1회 완충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339 km(WLTP 기준)이다.

디자인은 대담한 양감을 기본으로 공기역학을 고려한 유선형 라인을 가미, 어번 드라이빙 스타일링을 추구했다.

실내는 하이테크 감성이 조화를 이룬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은 12.3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 9인치 인포콘 AVN, 인피니티 무드램프의 조합을 통해 고도의 첨단기술과 세련된 감성을 느낄 수 있으며, 차량 키 및 스마트폰 없이 차량 외부에서 헤드램프 ON-OFF, 도어개폐, 공조기능 컨트롤 등은 물론 고전압 배터리 충전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터치 패널을 적용해 편리성을 더했다.

코란도 이모션은 551리터(VDA 기준)의 적재공간을 갖춰 국내 전기 SUV 중 가장 넓은 공간을 갖췄다. 특히, 골프백 4개(유모차 2개)와 보스턴백 4개를 실을 수가 있다. 준중형 SUV 코란도 플랫폼을 사용했기 때문에 실내 공간활용성은 세단형보다 훨씬 뛰어나다. 
 
쌍용차는 지난해 유럽시장 등에서 꾸준히 제품력을 인정받으며 수출 총 4만 5,294대를 기록해 지난 2016년(5만 2,290대) 이후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아울러, 지난해 11월 칠레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미디어를 초청한 토레스 글로벌 시승행사를 시작으로 지역별 주요 시장에서 토레스 인지도를 제고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판매에 박차를 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뉴 렉스터 스포츠(수출명 무쏘)는 지난해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왓 카'와 '카바이어'로 부터 최고의 픽업 부문 등에 선정 된데 이어, 스코틀랜드 올해의 차에서도 '최우수 유틸리티 4x4'로 선정되는 등 국내외 시장에서 뛰어난 제품력을 인정받고 있다.

관련해 쌍용차 관계자는 "지난해 유럽시장 등에서 꾸준히 제품력을 인정 받으며 2016년 이후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라며, "올해는 브뤼셀 모터쇼를 통한 유럽시장 공략을 시작으로 기존 시장에 대한 판매 네트워크 재정비는 물론, 신흥시장 개척과 시장 다변화 전략 등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지난해 판매 성장세를 이어 나갈 계획"이라 전했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