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Report]

영국 왓카 자동차 신뢰도 조사

영국 자동차 전문매체 왓카(What Car?)가 올해의 자동차 신뢰도 조사(Reliability Survey) 결과를 발표했다. 

왓카는 자동차보험 업체인 '모터이지(MotorEasy)'와 함께 신뢰도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신차 구입 후 5년이 경과하지 않은 영국 전역의 차량 실소유자 2만 4,927명이 설문에 응답했고, 32개의 자동차 브랜드, 총 248종의 모델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조사는 배터리와 차체, 에어컨, 브레이크, 엔진, 전기, 배기, 조명, 기어 박스, 변속/클러치, 냅 트림 등 차량 전반의 결함 발생 여부에 초점을 두고 진행됐다. 

먼저 브랜드별 평가에서는 일본 자동차 브랜드인 렉서스(98.4%)와 토요타(97.2%)가 높은 신뢰도를 기록하며 상위 1,2위를 휩쓸었다. 

이어 미니(MINI)와 미쓰비시가 97%로 공동 3위에 올랐고, 현대와 스즈키가 95.8%로 공동 5위를 기록했다. 기아는 95.5%로 7위에 올랐으며, 마쯔다(95.2%), MG(95%), 다치아(94.4%)가 뒤를 이었다. 

반면 브랜드 평가서 가장 낮은 점수를 획득한 브랜드는 지프(77%)로 기록됐다. 또한 랜드로버가 81.4%로 지프의 뒤를 이었고, 피아트가 86.4%, 알파 로메오 87.3%, 푸조 87.4%, 포드 87.8%, 재규어 88.7%, 닛산 89.3%, 북스홀 89.5%, 메르세데스가 89.5%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모델별 평가에서는 현대 투싼과 기아 쏘울, 미쓰비시 이클립스, 미니 컨버터블이 최고점인 100%를 획득, 높은 신뢰도를 보였다. 이어 토요타 라브4(99.5%), 렉서스 CT200h(99.3%), 토요타 야리스(99.3%), 토요타 아이고(99.1%), 마쯔다 CX-3(99.1%), UX 하이브리드(99.0%)가 TOP10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모델별 가장 낮은 신뢰도를 기록한 차종은 최하점을 받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70.7%)로 기록됐다. 낮은 신뢰도를 보인 차종으로는 아우디 Q5(73.4%), 아우디 A3(74.2%), 푸조 3008 디젤(74.4%), 폭스바겐 투란(75.2%), 폭스바겐 골프 SV(75.8%), 닛산 X-트레일(75.8%), 포르쉐 718 카이맨(77.9%), 메르세데스-A클래스 하이브리드(78.4%), 스코다 옥타비아(78.7%) 등으로 기록됐다.

또한 2만 4,927명의 설문 응답자 중 21%는 신차 구입 후 1년간 적어도 한 가지 이상의 결함 증상을 겪은 것으로 드러났다.이 가운데 83%는 제조사로부터 무상 수리를 받았으며, 9%는 101~500파운드 가량의 수리 비용을 지불, 나머지 2%는 1,500파운드 이상의 비싼 수리 비용이 청구 됐다고 응답했다.

관련해 왓카 편집장 스티브 헌팅포드(Steve Huntingford)는 "차량에 드는 비용을 낮추는 방법은 신차 또는 중고차의 제조사와 차종을 신중하게 선택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국 왓카는 매년 자동차 신뢰도 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그리드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