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New Car]

GMC 신형 캐니언

픽업트럭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한국 픽업 시장의 규모도 크게 확대되고 있다. 

쉐보레 콜로라도를 비롯해 지프 글래디에이터, 포드 레인저 등 수입 픽업 모델이 대거 도입되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의 규모도 확대되는 분위기다.

또 최근에는 미국의 프리미엄 픽업 전문 브랜드 GMC가 한국 시장에 진출했다. 이로써 픽업 시장이 더 이상 틈새시장이 아닌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다는 주장에 더욱 힘이 실린다. 

수입산 픽업 모델에 대한 국내 소비자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GMC 브랜드의 차세대 중형 픽업 '신형 캐니언(Canyon)'이 공개, 국내서도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GM의 멀티브랜드 전략에 따라 최근 GMC브랜드가 한국에 진출한 만큼, 신형 캐니언의 국내 출시에 대한 기대의 목소리가 나오는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 

앞서 한국GM은 캐딜락, 쉐보레, GMC 글로벌 3개 브랜드가 보유하고 있는 광범위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의 세분화된 라이프스타일을 충족하고, 동시에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함으로써 국내 자동차 시장의 제품 다양성을 확장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GMC는 초대형 SUV '시에라 드날리'를 국내 첫 도입하며 한국 시장 상륙을 본격화했지만, 국내 도로사정 상 대형 픽업보다는 한 치수 작은 중형급 모델이 잠재수요가 더 클 가능성이 높다. 신형 캐니언의 국내 출시에 큰 기대를 걸만하다고 보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또 중형급 픽업 모델이 부담스럽지 않은 크기로 운행과 주차 등에 유리할 뿐 아니라 구입 가격, 유류비 등의 측면에서도 이점이 있다. 

더욱이 포드코리아의 '레인저'가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중형급 픽업 모델에 대한 국내 수요가 이미 입증됐기 때문에, 신모델 투입에 대한 부담도 적을 수 밖에 없다.   

GMC 캐니언은 쉐보레 콜로라도와 형제 모델로, 대표적인 경쟁 모델로는 포드 레인저를 비롯한 토요타 타코마, 르노 알래스칸, 폭스바겐 아마록, 닛산 프론티어 등이 꼽힌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신형 캐니언은 대대적인 외장 디자인 변경과 더불어 한층 고급스러운 실내 변화로 소유욕을 자극한다. 

디자인은 한눈에 봐도 강인하고 육중한 모습이다. 전면부는 이전보다 크게 확대된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존재감을 키웠고, 그릴 내부에는 각진 형태의 독특한 메시 패턴으로 디테일한 멋을 더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헤드라이트가 꼽히는데, 헤드라이트는 상하 분리형으로 새롭게 디자인됐고, 하단에는 안개등과 범퍼 LED 라이트가 적용됐다.

측면부는 볼륨감이 강조된 휀더가 눈길을 끌며, 진흙, 자갈, 눈길은 물론 일반 도로까지 모든 지형에 최적화된 올터레인 타이어가 탑재됐다. 후면부 중앙에는 'GMC' 로고가 커다랗게 부착됐고, LED 테일램프가 적용됐다.

실내는 디지털 디스플레이와 고급 소재를 적극 반영해 트렌디한 분위기다. 11.0인치(드날리, AT4X) 또는 8.0인치 크기(엘리베이션, AT4)의 인포테인먼트 스크린과 6.3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이 적용됐다. 플래그십 트림인 AT4X는 전용 세라믹 화이트 및 빨간색 안전벨트가 함께 제공된다.

트림의 경우, 엘리베이션(Elevation), AT4, 드날리(Denali), 고성능 오프로드 모델인 AT4X 총 4가지 트림으로 구성되며, 한정판 모델인 'AT4X 에디션 1'도 출시됐다. 전 트림 자동 긴급 제동(AEB) 및 전방 보행자 감지 및 제동 시스템, 스마트 하이빔, 차선 이탈 경고 및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이 기본 탑재된다.

또 후측방 긴급 제동 및 사각지대 조향 보조 기능, 후방 교차로 경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HD 서라운드 비전 등을 포함한 캐니언 세이프티 플러스 패키지를 선택 사양으로 마련됐다. 

엔진은 2.7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돼 8단 자동변속기와 함께 맞물린다. 최고출력은 310마력, 최대토크는 59.4kg.m다. 차량의 정확한 연비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 2.5리터 엔진보다 개선된 연료 효율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신형 캐니언은 한층 높아진 지상고와 기존 모델 보다 넓은 차체, 업그레이드된 서스펜션 등을 통해 강화된 오프로드 성능을 자랑한다. 차량의 최대 적재 하중은 743kg, 최대 견인력은 3,492kg다.

가격은 40,000달러~58,000달러(한화 약 5,200만 원~7,570만 원)로 책정됐다. 또 가장 비싼 AT4X 에디션 1 모델은 63,350달러(한화 약 8,270만 원)이다.

GMC 신형 캐니언은 미주리의 웬츠빌 공장(GM Wentzville)에서 생산될 예정이며, 내년 1분기 본격적으로 양산이 개시될 전망이다. GMC브랜드가 국내서 라인업 확장을 위해 신형 캐니언을 한국 시장에 투입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GMC는 GMC는 지난 1902년 출범해 120년 이상의 유구한 헤리티지를 보유한 GM의 프리미엄 픽업·SUV 전문 브랜드다.

중형 SUV부터 대형 픽업트럭에 이르기까지 SUV, 픽업트럭, 상용차 도입에 특화돼 있으며, 국내에서도 군용트럭으로 활용되며 한국과도 인연도 깊은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 GMC 신형 캐니언 디테일 컷 >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