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New Car]

A6 L

아우디가 중형 세단 A6의 롱-휠베이스 버전인 'A6 L'을 공개했다. 

A6 L은 중국 시장을 위해 탄생한 전략 모델로, 이번에 공개된 모델은 부분변경을 통한 상품성 개선 모델에 해당한다.

차량의 생산은 중국 내 합작사인 이치폭스바겐(一汽大 · FAW-Volkswagen)이 맡는다.  

디자인은 기존 대비 드라마틱한 변화는 일어나지 않았지만, 새로운 디자인의 범퍼와 그릴(S-라인의 경우 바둑판 패턴 그릴 적용), 한층 세련된 디자인의 19인치 또는 20인치 휠, 고급 실내 마감 등으로 디테일을 손봤다. 

크기는 전장 5,038mm로 일반 모델 대비 100m나 긴 차체를 자랑한다. 또 스포츠 버전의 전장은 5,050mm로 소폭 더 길며, 휠베이스는 3,024mm다.

참고로 글로벌 전역에 판매되는 A6 세단의 크기는 전장 4,940mm, 휠베이스 2,924mm로, 중국 전략 A6 L과 큰 차이를 보인다. 

상급 모델인 A8에 버금가는 긴 차체 덕분에 일반 모델에서는 누려보기 힘든 한층 여유로운 2열 공간을 확보했다. 

실내는 큰 변화 없이 마감 소재만 달라졌다. 소재 업그레이드를 통해 한층 고급스러운 실내 분위기를 완성했다. 

파워트레인은 디젤을 제외한 마일드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 운영된다.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12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조합한 모델은 190마력·32.6kgf.m 또는 245마력·37.7kgf.m의 성능을 발휘한다. 4륜 구동 시스템을 원할 경우 옵션 사양으로 선택할 수 있다.

또 최고출력 340마력, 최대토크 50.8kgf.m의 3.0 V6 가솔린 엔진은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결합되며, 4륜 구동 시스템이 기본으로 탑재된다. 또 전 트림에는 7단 S-트로닉 자동 변속기가 함께 맞물린다. 

2.0 가솔린 엔진(252마력)과 전기 모터(143마력), 14.1kWh 리튬이온배터리가 탑재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의 총 시스템 출력은 367마력이다. 

한편 롱휠베이스는 기존 차량의 휠베이스를 길게 늘려 한층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한 모델을 뜻하며, 롱휠베이스를 의미하는 'L'이 이름 끝에 추가된다.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은 크고 넓은 자동차를 선호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현지 전략 모델인 '롱-휠베이스'를 다수 출시하고 있으며, 아우디가 선보인 A6 L 역시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모델 중 하나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