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Photo]

토요타 크라운

67년 전통의 토요타 플래그십 세단 '크라운(Crown)'의 16세대 모델이 공개됐다. 

크라운은 1955년 토요타가 독자적 기술로 개발한 정통 고급차로, 약 70년의 세월이 흐른 현재까지도 세대를 거듭하고 있는 최장수 모델로 꼽힌다.

특히 1955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일본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고급차 이미지로 자리매김했으며, 지난 2018년 선보인 15세대 모델에 이어 올해 16세대 모델이 새롭게 탄생하게 됐다. 

토요타 크라운은 긴 시간 차명이나 고유성이 크게 바뀌지 않고 유지돼 온 전통적인 모델이란 평가를 받아왔다.

하지만 16세대로 거듭난 신형 크라운은 기존의 이미지를 완전히 탈피,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을 꾀했다. 

특히 신형 크라운은 외장 디자인만 봤을 때 '크라운의 뉴 버전'이라 알아차리기 힘들 정도로 기존의 고유성이나 상징성을 찾아보기 힘들다.

기존 크라운의 전통성을 계승한 부분을 살펴보기 힘든 만큼, 호불호가 크게 갈릴 것이라 분석이 나온다. 

또한 토요타는 크라운의 세대교체를 맞아 기존의 전통적 세단 형태만 고집하는 것이 아닌, 크로스오버, 에스테이트(왜건), SUV, 스포츠 등 총 4가지 버전으로 출시했다.    

이는 최근 SUV의 인기 급증에 따라 전통적 세단 모델에 대한 고객 선호도가 크게 하락하자, 제품 라인업의 다변화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신형 크라운은 오랜 기간 고수해왔던 일본 내수 전용의 '고급 세단' 이미지에서 크게 탈피하게 될 전망이다. 

토요타는 SUV, 왜건으로의 영역 확장뿐 아니라 하이브리드, 전기차 파워트레인 등을 꾸려 미국, 중국 등 해외 시장 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디자인은 'bZ4X 콘셉트'에서 영감을 받은 토요타의 최신 디자인 언어가 반영돼 눈길을 끈다. 신형 크라운은 크게 확장된 그릴과 세련된 헤드램프, 매끄럽게 떨어지는 우아한 루프라인과 최대 21인치 크기의 알로이 휠, 가로 수평형의 LED 테일램프 등을 특징으로 한다.   

크기는 전장 4,928mm, 전폭 1,839mm, 전고 1,529mm, 휠베이스 2,850mm이며, 토요타 아반론, 캠리 등과 공유하는 'TNGA-K'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실내는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터치 스크린, 열선 시트, 6-스피커 오디오, 스마트폰 무선 충전 등이 적용됐다. 또 리미티드(Limited) 모델에는 통풍 시트와 파노라마 글래스 루프, JBL 오디오 등이 추가로 적용된다.

최고급 사양의 플래티넘(Platinum) 모델은 21인치 휠(XLE, Limited 19인치)과 핸즈프리 주차 기능, 어댑티브 서스펜션 등을 포함하며, 스페셜 투톤 외장 컬러를 선택할 수 있다. 

차내에는 2.5리터 4기통 가솔린 엔진과 2개의 전기모터가 맞물리는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뛰어난 효율성을 보장하는 'e-CVT' 변속기가 장착됐다. 

또한 최고급 플래티넘 모델에는 2.4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전기모터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345마력(PS)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며, 변속기는 유압 멀티 플레이트 습식 클러치가 포함된 6단 자동변속기가 함께 맞물린다. 플래티넘 모델의 경우, 사륜구동 'E-Four AWD'을 표준으로 한다.

주행 모드는 커스텀(CUSTOM), 스포츠 S(SPORT S), 스포츠 S+(SPORT S+), 노멀(NORMAL), 컴포트(COMFORT), 에코(ECO) 중 선택할 수 있다.

신형 크라운의 구체적인 사양이나 가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며, 국내 출시 계획은 아직 미정이다. 

< 토요타 신형 크라운 디테일 컷 > 

Toyota Crown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