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Report]

혼다의 고급 브랜드인 '어큐라(Acura)'의 중국 시장 철수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중국 매체 '36Kr' 등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혼다가 고급 럭셔리 브랜드인 어큐라의 중국시장 철수를 결정, 현지 딜러들이 어큐라 차량들의 판매를 중단하고 재고 차량은 범용 합작 브랜드인 'GAC 혼다'에서 판매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해 혼다 차이나 관계자는 아직 명확한 결론을 내린 것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중국 매체는 혼다와 GAC가 중국 시장의 발전 추세와 소비자 수요 변화를 고려해 브랜드를 통합하는 방안을 적극 논의 중이라고 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어큐라의 중국 철수가 확실하다는 소식이 빠르게 파져 나가고 있다.

인터넷 매체 오토 스토리(Auto Story)는 "베이징 차오양구에 위치한 GAC 아큐라 4S 매장에서는 현재 떨이 수준의 가격으로 재고를 정리하고 있다"라면서, "매장 직원들은 4S 매장에서 계속해서 아큐라 모델을 판매할 예정이지만 더 이상 아큐라 로고가 아닌 혼다 로고로 판매할 것이란 말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2021년 8월에는 일부 언론을 통해 GAC 어큐라가 MDX, NSX, RLX 등 주력 모델을 포함, 중국 내 시장에서 수입 모델의 판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는 보도가 흘러 나온 바 있다.

어큐라는 지난 2006년 혼다자동차가 수입차 형태로 중국시장에 들여 왔지만 브랜드 인지도가 낮아 판매부진이 이어져 왔다.

어큐라는 중국 현지화를 위해 2016년부터 중국 소비자를 위한 모델을 내놓는 등 적극적인 공세로 한 때 판매 상승세에 오르는 듯 했으나, 2020년 이 후 다시 판매 부진이 이어지며 철수 위기로 몰리고 있다.

과거 2004년 중국시장에 진출한 렉서스도 지난 2020년까지는 판매량이 해마다 증가했으나 지난 2년간은 성장도 둔화되기 시작, 지난해에는 중국 브랜드인 홍치, 캐딜락 등에 추월당하는 등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지난 2021년 4월 중국시장 진출을 선언, 상하이 등 4곳에 브랜드 거점을 구축하고, G80 전동화 모델과 GV70 전동화 모델, G90, GV70 전기차, 전용전기차 GV60 등을 투입, 프리미엄 전기차로 중국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고급화와 전동화 전략으로 기존 현대차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다가간다는 것이다. 프리미엄 전기차는 아우디가 e-트론 등을 중국시장에 투입하고 있지만 아직은 프리미엄 수입차들이 자리를 잡지 못한 시장이다. 때문에 제네시스 전동화 차량으로 시장을 선점할 경우,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