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New Car]

DP500

독일의 하드코어 전문 튜너 만하트(MANHART)가 랜드로버의 정통 오프로더 '디펜더'를 기반으로 한 강력 튜닝 솔루션을 공개했다. 

랜드로버 디펜더는 도로 위의 가장 강인한 차이자 역사 속 오리지널 디펜더를 성공적으로 계승한 정통 오프로더로, 환경에 제약을 받지 않고 모든 지형에서 강력한 퍼포먼스를 발휘하는 '21세기형 SUV'란 평가를 받는다. 

이런 디펜더도 독일 튜너 만하트를 만족시키긴 역부족이었던 모양새다. 만하트는 차량의 내외관과 엔진까지 손봐 완전히 새로운 디펜더로 재탄생시켰다. 

만하트 디펜더 DP500(MANHART Defender DP 500)라 명명된 해당 튜닝카는 디펜더110 P400 AWD 모델을 기반으로 한다.

외관은 만하트 전용 파츠를 대거 적용해 디펜더의 존재감을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 공기역학을 고려한 프론트 에어 인테이크와 범퍼, 라디에이터 그릴을 새롭게 변경하고, 보닛의 '디펜더(DEFENDER)' 레터링은 과감히 삭제, '만하트(MANHART)' 레터링을 새롭게 부착했다. 

휠 아치는 외장 컬러와 동일하도록 검게 칠해 이른바 '블랙 컨셉'에 충실한 모습이다. 또 측면부는 고성능 타이어를 장착한 24인치 스포츠 경량휠이 눈길을 끌며, 기존 대비 30mm 더 낮은 서스펜션 튜닝을 통해 차체를 낮춰 한층 스포티한 외관을 완성했다. 

후면부는 더욱 날카롭게 설계된 스테인리스 스틸 배기 시스템이 새롭게 장착됐으며, 이 외에도 고성능 브레이크 시스템이 선택 사양으로 제공된다. 

블랙과 실버 그레이 투톤 컬러로 꾸며진 실내는 알칸타라 스웨이드 소재를 사용해 고급감을 더했고, 만하트 퍼포먼스 로고 각인을 새겨 일반 모델과 차별을 뒀다. 

시각적인 변화뿐 아니라 성능에도 큰 개선이 이뤄졌다. 만하트는 3.0리터 6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을 위한 소프트웨어 및 ECU 튜닝과 강화된 부품 교체 등을 통해 성능을 대폭 끌어올렸다. 

그 결과 디펜더의 최고출력은 기존 400마력에서 512마력, 최대토크는 550Nm에서 710Nm까지 향상됐다. 

만하트는 DP500를 10대 한정으로 생산, 판매할 계획이며, 해당 튜닝카는 차별화된 매력을 겸비한 디펜더를 찾는 고객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독일의 유명 튜너 만하트는 글로벌 전역에 자동차 부품과 퍼포먼스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현재 세계 수준의 자동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 만하트 디펜더 DP500 디테일 컷 > 

DP500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