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New Car]

미니가 전동화 시대의 미래 비전이 담긴 새로운 콘셉트카 '에이스맨(Aceman)'을 공개했다. 

에이스맨은 크로스오버 형태의 전기 콘셉트카로, 미니가 앞으로 선보이게 될 차세대 디자인 언어와 기술 혁신이 담겼다.

디자인은 '카리스마틱 심플리시티(Charismatic Simplicity)'라 불리는 명확하면서도 절제된 최신 디자인 언어가 반영돼 과감하면서도 재치있는 미니만의 매력을 표현했다. 

전반적으로 각진 차체 디자인에 미니만의 고유성을 계승하고 있으며, 테두리를 따라 불이 들어오는 막힌 그릴과 디지털 그래픽이 더해진 유니언잭 LED 테일램프 등을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분위기를 완성했다. 

특히 기존 육각 형태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팔각으로 변경돼 더욱 정교하고 뚜렷한 인상을 선사한다. 이 외에도 유니크한 'Icy Sunlow Green' 외장 컬러와 'X' 형상의 브리티시 레이싱 그린 루프 등이 눈길을 끈다.  

아드라안 반 후이동크(Adrian van Hooydonk) BMW 디자인 총괄 책임자는 에이스맨을 '새로운 디자인 시대의 시작을 알리는 디자인 언어가 반영된 모델'이라 설명했다. 

차체 크기는 전장 4,005mm, 전폭 1,990mm, 전고 1,590mm로 미니 브랜드에서 기대할 수 있는 이상적인 비율을 자랑한다. 이는 미니 4도어 쿠퍼와 컨트리맨 사이에 위치하는 포지셔닝이라 볼 수 있는 크기다.

실내는 단순한 구성으로 미래차 느낌을 물씬 풍긴다. 미니는 스티어링휠과 시트, 기어 레버 등 꼭 필요한 요소를 제외한 불필요한 것들을 모두 삭제하고 구성 요소의 수를 대폭 줄였다.

물리적인 버튼 구성도 최소화했으며, 외부뿐만 아니라 내부에도 크롬 장식 요소를 찾아볼 수 없다.  

이 외에도 넘치는 개방감을 위해 대형 파노라마 글라스 루프가 탑재됐고, 미니의 상징적인 원형 OLED 디스플레이와 스포츠 버킷 시트, 최신 운영체제 등이 적용됐다.

미니 에이스맨은 내달 23일(현지시각) 독일 쾰른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게임 박람회 '2022 게임스콤(Gamescom)'에서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는 2030년 완전 전기차 브랜드로 전환할 계획을 밝혔으며, 전동화 파워트레인 개발을 위해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미니 에이스맨 디테일 컷 >

Aceman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