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Report]

모터쇼

2022 부산국제모터쇼가 이달 14일부터 24일까지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2020년 행사가 취소되면서 2018년 이후 4년 만에 열리게 됐다. 

아이오닉 6

올해 부산국제모터쇼 참가를 확정한 현대차그룹은 이번 행사를 통해 다양한 신차(콘셉트카 포함)를 선보일 계획이며, 제1전시관에 자사 차량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먼저 현대차는 최근 가장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는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 '아이오닉 6'를 처음 공개한다. 

아이오닉 6는 심미적 아름다움과 기능적 효율성을 극대화한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유형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를 기반으로 설계돼 큰 기대를 사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적용,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독특하고 아름다운 비율과 함께 넉넉한 공간성을 갖췄다. 

세븐(SEVEN)

또 현대차는 미래 전동화 방향성이 담긴 전기 SUV 콘셉트 '세븐(SEVEN)'도 함께 선보인다. 세븐은 오는 2024년 출시 예정인 현대차 아이오닉 7의 기초가 되는 모델이 될 전망이라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해당 콘셉트카는 차종별 아키텍처에 맞게 자유로운 제품개발이 가능한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하며, 새로운 형태의 전기 SUV를 지칭하는 'SUEV'란 독특한 세그먼트명이 붙었다.

이 밖에도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수소연료전지차 유니버스, 엑시언트, 캐스퍼, 캐스퍼 밴, 스타리아 라운지 리무진 등 다양한 양산차를 전시한다.

EV9

기아는 현대차의 세븐 콘셉트와 함께 주목을 받고 있는 전기 SUV 콘셉트 'EV9'를 공개한다.

세븐과 마찬가지로 현대차그룹의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설계됐으며, 기아의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반영한 조화로운 디자인, 주행 및 정차 상황에 따라 시트 방향을 바꿀 수 있는 세 가지 실내 모드, 자연의 요소에서 영감을 받은 색상과 지속 가능한 자원을 활용한 소재가 적용됐다.

콘셉트 EV9은 전장 4,930mm, 전폭 2,055mm, 전고 1,790mm, 축거 3,100mm로 싼타페 롱휠베이스와 크기가 비슷하며, 대형 SUV 특유의 웅장함으로 매력을 어필할 전망이다. 

더 뉴 셀토스

또 기아는 신차 '더 뉴 셀토스'를 비롯해 EV6 GT, 니로EV, K8 하이브리드, 니로 플러스 등 총 11대의 차량을 전시할 계획이다. 

G70 슈팅 브레이크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최근 출시한 G70 슈팅 브레이크를 전시한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G70의 파생 모델이자 유럽 전략형 모델로 개발된 왜건형 모델이다. 

G70 슈팅브레이크는 기존 모델의 트렁크 적재 공간을 확장해 실용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며, 왜건 모델의 선호도가 높은 유럽 시장을 공략한 데 이어 국내 왜건 시장 공략을 위해 투입됐다. 

특히 국내 자동차 시장이 '왜건의 무덤'이라 불려온 만큼, G70 슈팅브레이크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네시스는 G70 슈팅브레이크와 함께 GV60, GV70 EV, G80 EV, G90 LWB 등을 전시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국제모터쇼에 참가할 수입 브랜드로는 BMW, 미니(MINI), 롤스로이스가 참가할 예정이다.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