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Motoroid / New Car]

N 비전 74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이 전동화 시대를 겨냥한 고성능 콘셉트카 'N 비전 74(N Vision 74)'를 세계 최초 공개했다.

N 비전 74는 N브랜드 론칭 시 공개했던 수소 고성능 콘셉트를 실체화하고, 포니쿠페 콘셉트 정신을 계승한 수소 하이브리드 고성능 차량으로, 고성능 'N' 브랜드의 구체적인 전동화 기술이 담긴 롤링랩 차량에 해당한다. 

롤링랩(Rolling Lab, 움직이는 연구소)은 모터스포츠에서 영감 받은 고성능 기술들을 양산모델에 반영하기에 앞서 연구개발 및 검증하는 차량으로, 중장기적 미래의 고성능 차량에 대한 N브랜드의 도전을 보여준다.

N브랜드 최초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 'N 비전 74(N Vision 74)'는 전동화 시대를 넘어 더 먼 미래에도 운전의 재미를 제공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개발됐다. 현대차는 해당 차량을 운전의 재미를 향한 열정과 상상들이 움직이는 현실로 만들어진 동시에 차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꿈을 이룬 차량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지난 2015년 N브랜드를 론칭할 당시 수소 고성능 콘셉트의 '현대 N 2025 비전 그란투리스모'를 공개하며 N브랜드의 지속 가능한 미래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으며, 이후 7년의 개발과정을 통해 공개한 'N 비전 74'는 고객과의 약속을 지킴과 더불어 꿈을 실현시키려는 N브랜드의 정신을 제대로 보여준다.

N 비전 74는 배터리 모터와 수소연료전지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개발됐다. 이를 위해 새로운 레이아웃 구상부터 개발이 시작됐고, 이를 통해 현대차는 주행 환경에 따라 배터리 또는 수소연료 사용 조건을 연구 개발해 냉각성능을 증진시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뒷바퀴에 달린 트윈 모터를 제어하는 조건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정확하고 빠른 토크 벡터링을 구현했다.

또한 고성능과 냉각 성능의 밸런스를 찾아가면서 3채널 냉각시스템을 개발해왔으며, 이러한 현대자동차 N의 노력은 수소전기차의 긴 주행거리와 빠른 충전에 대한 장점을 통해 지속가능한 고성능 차량 및 모터스포츠의 미래 가능성을 보여준다.  

디자인은 지난 1974년 현대자동차의 콘셉트카였던 '포니쿠페'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 반영됐다. 당시 현대차는 포니쿠페를 첫 양산 스포츠카로 선보이고자 양산 프로토타입 차량까지 개발했으나, 당시 경제위기에 따른 사회적 이유로 결국 양산에 이르지 못했다.

하지만 포니쿠페에 담긴 대담한 정신은 여전히 회사 전체의 사고방식으로 자리잡았고, 이러한 정신을 계승하고 극대화해서 집약적으로 반영한 N Vision 74이 탄생하게 됐다. 

관련해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N 비전 74와 RN22e는 제품 라인업 전체의 개발에 전략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지니고 있고, 롤링랩은 단순 양산 모델을 넘어 선행기술을 지속 개발하는 등대로서의 역할"이라며, "이런 독특하고 전략적인 접근은 현대자동차 및 N브랜드가 지속적으로 한계를 뛰어넘어 미래를 준비하고 도전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N브랜드는 내연기관 시대부터 이어온 '운전의 재미'를 극대화할 수 있는 N차량의 3대 핵심요소를 전기차 시대에도 적극 반영할 전망이다.

< 현대 N 비전 74 디테일 컷 >

N Vision 74

[차진재 기자 = 8wlswo8@naver.com]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그리드형

Comments

Leave a Comment

반응형

[Motoroid / Report]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이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개최되는 '2021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우승과 함께 6년 연속 전 차종 완주에 성공했다.

현대차는 5일부터 6일까지 독일 라인란트팔트주에 위치한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24시 내구레이스에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인 '아반떼 N TCR(현지명: 엘란트라 N TCR)', 'i30 N TCR', 'i20 N' 등 총 3대가 출전해 엘란트라 N TCR과 i30 N TCR이 TCR 클래스에서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또 i20 N은 SP 2T 클래스에 단독 출전해 완주했다. 종합순위는 각각 32위, 33위, 89위다.

이번 대회에는 총 121대의 차량이 출전해 99대가 완주에 성공했으며, 완주율 81.8%를 기록했다. 특히 TCR 클래스에는 세아트 쿠프라 TCR, 혼다 시빅 TCR 등 C세그먼트 고성능 경주차가 출전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 가운데 현대차의 엘란트라 N TCR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도전장을 내민 첫해 클래스 우승을 차지함과 동시에 종합순위 32위로 상위권에 오르며 뛰어난 내구성과 압도적 주행성능을 뽐냈다. 함께 출전한 i30 N TCR 역시 TCR 클래스 준우승을 달성하며 종합 33위를 기록했다.

또 엘란트라 N TCR과 i30 N TCR은 경기 도중 폭우가 쏟아질 때 전륜 구동의 장점을 최대한 발휘하며 출력이 50% 이상 높은 포르쉐 911 GT3 등 최상위 클래스 SP9에 출전한 경주차를 연이어 추월하는 장면을 연출해 중계를 보던 전 세계 모터스포츠팬들의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로써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은 지난 2016년부터 6년 연속으로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완주에 성공하는 기록을 세우며 그동안 쌓아온 고성능 브랜드 N의 탄탄한 기본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고성능 브랜드 N의 쉼 없는 도전 속에서 얻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최고의 즐거움을 선사하는 자동차를 선보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그리드형

Comments

Leave a Comment

반응형

[Motoroid / Official]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주자 - i30N의 영국 테스트 주행 영상이 공개됐다. 


▶ 영상보기 클릭 : https://youtu.be/tjO8ztJYLFo


i30N은 지난 3월 영하 30도를 넘나드는 스웨덴 알제프로그 설원에서 혹독한 테스트를 마친 바 있으며, 다음 테스트 장소는 코너가 많고 비포장 험로가 많은 영국으로 선정됐다. 특히 영국 런던 인근의 롱크로스(Longcross)지역은 험로와 시내도로, 고속도로는 물론이고 굴곡 변화가 많아 주행성능을 테스트하기 위한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영상을 통해 i30N의 레드라인이 약 6,750rpm에 위치한 것을 살펴볼 수 있으며, 이 밖에도 배기음과 6단 수동 변속기를 확인해볼 수 있다. i30N은 2.0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장착돼 250~275마력 수준의 출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현대차는 극한의 주행 조건과 다양한 도로 환경에서의 테스트를 통해 고성능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이번달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44th ADAC Zurich 24h Race)'출전을 앞두고 있다. 


글 : 모터로이드 뉴스팀 <저작권자 (c) 모터로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응형
그리드형

Comments

Leave a Comment


to Top